메디포스트, 3분기 매출 118억원···전년대비 6.3% 성장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3분기 매출액이 11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3% 증가했다고 6일 발표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면역세포치료제 등 차세대 파이프라인 개발 관련 연구개발비의 증가로 16억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전년동기 대비 47.5% 적자 폭이 축소됐으며, 순이익은 실질적인 현금의 유출이 없는 전환사채 관련 이자비용 및 전환권 평가손실의 증가로 45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소폭 증가한 359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19억원 손실로 전년동기 대비 42.2% 적자 폭이 축소됐다.

메디포스트 본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도 불구하고 전 사업부가 전년동기 대비 고르게 성장했다. 사업부별 실적을 보면, 무릎골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사업부가 중증 수술환자의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소폭 성장했고, 제대혈은행 셀트리는 보관 건수가 증가해 5.1% 성장했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모비타는 여성전문 제품의 판매 증가로 19.7% 성장하며 3분기 연속적 두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유례없이 힘든 영업환경에도 불구하고, 셀트리 제대혈은행과 카티스템 등의 브랜드 인지도 및 신뢰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노력한 결과,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확보했다”며 “카티스템의 일본 임상 3상 신청 및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국내임상 1상 종료를 올해 내 계획대로 추진하고, 다음해에는 SMUP-IA-01 차상위 임상을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