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배달 족발 속 쥐, 천장 환풍기서 떨어져 혼입”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얼마 전 배달시킨 족발에서 쥐가 나왔다는 신고와 이를 보도한 내용을 두고 해당 음식점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업체에서 반찬으로 제공되는 부추무침 속에 쥐가 발견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식약처는 10일 “해당 족발집의 대표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원인 규명을 위해 음식점의 CCTV를 확보해 분석했고 그 결과 천장에 설치된 환풍기 배관을 이동 중인 어린 쥐가 배달 20분 전 부추무침반찬통에 떨어져 혼입된 것을 확인했다.

이어 해당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조리기구(행주·가위 등) 6점을 수거해 대장균과 살모넬라균 검사를 진행했는데 음식 조리에 모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출처 MBC

식약처는 해당 음식점이 쥐의 흔적(분변 등)을 발견했는데도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영업을 계속한 사실에 대해 행정처분과 더불어 시설 개·보수 명령을 내렸다.

현재 해당 음식점은 휴업 중으로 전문 방역업체에 의뢰해 소독을 하고 지난 5일부터 25일 동안 천장 등 전반에 걸쳐 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 쥐와 칼날 등 혐오성 이물질이 신고되는 경우 식약처에서 직접 원인조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사건의 제보자는 지난달 25일 밤 10시쯤 동료 직원들과 함께 야근하던 중 평소 배달 음식을 시켰던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주문했다. 음식이 도착한 뒤 부추를 비비려고 뒤집자 생쥐 한 마리를 발견했다. 이에 제보자는 가게 측에 항의했고 업체 사장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