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연대본부 “코로나19 의료현장 노동자 면담요청 무시한 서울시 규탄”

지난 28일 청와대 앞서 ‘공공병원 코로나19 간호인력 즉각 충원 촉구’ 1인 시위

의료연대본부가 지난 28일 청와대 앞에서 코로나19 병동 인력기준 마련과 간호 인력충원, 기재부의 국립대병원 인력충원 통제 중단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돌입했다.

의료연대본부가 지난 28일 청와대 앞에서 코로나19 병동 인력기준 마련과 간호 인력충원, 기재부의 국립대병원 인력충원 통제 중단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돌입했다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환자를 돌볼 간호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인력부족으로 인해 서울시립 보라매병원에서는 간호사 1인이 중증 환자 9명을 감당하는 실정이다.

의료연대본부 자체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간호사 1인에 중증환자 2.5명 배치가 적합하나, 보라매병원은 이보다 3배가 넘는 환자를 간호하는 열악한 환경이다.

게다가 보라매병원은 간호사들이 코로나19 병동 근무를 했다가 다음 날 일반병동(중환자실 포함)에서 근무하는 등 간호인력의 임기응변식 운영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의료연대본부는 보라매병원이 환자의 중증도,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환경, 지원인력(간호조무사, 간병노동자)이 없는 상황들을 고려해 간호인력 기준을 마련해야 하지만, 정리된 인력기준없이 비현실적인 인력투입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1차 코로나19 대유행 시 대구시에서는 대부분의 병원에서 2시간 근무, 2시간 휴게를 기준으로 인력을 산출했지만 서울시 내 코로나 전담·지정 병원의 경우에는 이러한 가이드라인이 없이 운영 중이다.

이에 의료연대본부는 지난 22일 현장 간호사들의 인력충원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서울시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그러나 수차례의 면담요청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시립병원 운영팀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바쁘다, 연말이라 바쁘다며 거절했다.

이에 의료연대본부는 “지금과 같이 계속해서 병원노동자들을 소비하는 방식의 행태로는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없다”며 “더 이상 병원노동자들이 포기하고 병원을 떠나게 만들지 말고 인력문제에 대해 정부가 대답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