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홀딩스, 삼양바이오팜 합병···바이오 공략

신약 개발, 글로벌 신사업 등 중장기 투자 재원 안정적 조달
글로벌 신약 개발, 국내외 증설, 미용성형 시장 진출 등 장기 투자 진행

삼양홀딩스(대표 윤재엽)가 자회사인 삼양바이오팜(대표 엄태웅)을 흡수 합병한다.

삼양홀딩스는 삼양바이오팜의 합병을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지난 26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삼양홀딩스는 관련 절차를 거쳐 오는 4월 1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을 통해 삼양홀딩스는 의약·바이오 사업을 영위해 중장기적인 기업 가치 제고를 도모한다. 삼양바이오팜은 신약 개발, 글로벌 신사업 등 향후 예정된 중장기 투자에 필요한 재원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고 글로벌 신인도를 높여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삼양바이오팜은 2011년 11월 삼양그룹의 지주회사 체제 구축과 함께 삼양사 의약사업 부문이 물적분할돼 설립된 기업이다. 2019년 매출 약 945억원으로 글로벌 생분해성 봉합사 원사 시장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약물전달기술(DDS) 기반의 항암제 등으로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삼양바이오팜은 생분해성 물질 관련 기술을 바탕으로 미용성형 분야로 진출했다. ‘삼양바이오팜USA’, ‘삼양바이오팜 헝가리’ 등 해외 법인을 연이어 설립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도 확대 중이다.

2018년 설립된 삼양바이오팜USA는 미국 현지에서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해 혁신적 글로벌 신약 개발에 도전 중이다. 이미 2개의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추가 도입을 지속해서 추진 중이다.

삼양바이오팜 엄태웅 대표(사진 왼쪽)와 이재두 MD사업PU장(상무)이 지난해 8월 28일 헝가리에서 열린 ‘생분해성 봉합사 생산공장 투자 발표회’에 화상으로 참여하고 기념 촬영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씨야르토 피터 헝가리 외교통상부 장관, 라슬로 벡시 괴될뢰 국회의원, 에쉭 로베트르 헝가리 투자청장(화면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등이 참석했다

삼양바이오팜 헝가리는 생분해성 봉합사 생산 법인이다. 다음해 가동을 목표로 헝가리 ‘괴될뢰’ 산업단지에 연산 최대 10만km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다. 국내에서는 글로벌 CDMO(의약품 위탁생산·개발)사업 확대를 위해 대전 의약공장에 글로벌 선진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기준에 부합하는 항암주사제 공장 증설을 진행 중이다.

삼양홀딩스 관계자는 “의약·바이오 사업은 삼양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혁신 신약 R&D,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 신규 사업 진출 등 장기적 투자가 진행 중”이라며 “의약·바이오 사업의 성장 전략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실행하고 삼양홀딩스의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양사의 합병을 결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