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그룹, ‘사업 다각화’ 경영전략 코로나19 위기 극복

휴온스글로벌, 지난해 매출 5230억원·영업익 892억원
휴온스, 매출 4067억원·영업익 541억원
휴메딕스, 매출 986억원·영업익 166억원

휴온스그룹이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은 잠정실적발표 공시를 통해 2020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5230억원, 영업이익 892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각 16%, 22% 증가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의 이번 실적은 지난 2019년 처음으로 4000억원이 넘는 연매출 4494억원을 달성한지 1년 만에 50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의미를 더한다.

단일 분기인 4분기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하며, 종전 기록을 경신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1430억원,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243억원을 기록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2020년 연간 매출 400억원을 돌파하며 전년대비 41% 성장한 419억원, 영업이익은 65% 증가한 151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단일 기준으로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87억원, 영업이익은 89% 증가한 15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4분기 단일 기준 모두 고성장을 이뤘다.

휴온스글로벌은 보툴리눔 톡신(리즈톡스, 휴톡스 등) 수요 증가와 제 2공장 가동이 본격화되면서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풀이했다. 또 높은 성장세를 이어 간 배경에는 코로나 시대 선제적 대응과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한 수익창출, 미래 성장을 위해 준비해온 제품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매출 호조의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주력 자회사인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2020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4067억원, 영업이익 54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 11%, 12%의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휴온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영업 활동이 다소 위축되면서 전문의약품 사업 성장이 다소 주춤했지만, 경구제 품목들이 매출 기여도를 높이며 안정적인 매출 흐름을 보였다. 또 여성 갱년기 건강기능식품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로 대표되는 건강기능식품 사업이 면역, 셀프메디케이션과 맞물려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휴메딕스(대표 김진환)도 에스테틱 사업의 안정적인 성장세와 코로나19 진단키트 사업에서의 수출 호조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 2020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986억원, 영업이익 16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 25%씩 증가했다.

감염예방 및 멸균관리 토탈 솔루션 기업인 휴온스메디케어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관리제품 수출 증가와 점안제 등 전문의약품 사업이 약진하며 각 11%씩 증가한 연매출 389억원, 영업이익 71억원을 달성, 그룹 성장에 힘을 보탰다.

의료용기 전문기업인 휴베나는 의료용 유리용기 및 이과학기구, 실험용기 매출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8% 성장한 22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1% 증가한 28억원을 나타냈다.

지난해 6월 18일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사진 왼쪽 세번째)이 성남 판교 본사에서 직원들과 함께 ‘덕분에챌린지’에 동참했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사진)은 “모두에게 쉽지 않은 한 해였지만, 지금껏 뿌린 ‘사업 다각화’라는 씨앗들이 결실을 맺어 위기가 기회가 됐고, 전임직원이 합심한 결과 또 한 번의 실적 기록을 경신할 수 있었다”며 “휴온스그룹은 올해도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유연한 사고와 탄력적 경영, 선제적 투자와 시장 대응 기조를 이어가 좋은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