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프로바이오틱스 종균은행 구축

균주 이원관리 및 신규 균주 연구 진행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이노베이션파크 내

일동제약(대표 이정치)이 최근 개관한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이노베이션파크(HIP) 내에 부설 프로바이오틱스 종균은행을 구축했다.

일동제약 부설 종균은행에서는,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에서 추진하고 있는 종균 관리 업무를 확대해 종균은행으로서 기존 균주 관리의 강화는 물론 신규 자원 확보의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분당서울대병원과 함께 임상 중인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연구에 유리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또, 현재 임상연구가 진행 중인 신규 균주 후보군도 이곳에서 보관하며 연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일동프로바이오틱스연구소 부설 종균은행
일동프로바이오틱스연구소 부설 종균은행

특히 종균은행에는 종균보관설비 외에도 프로바이오틱스 연구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를 갖추었기 때문에, 프로바이오틱스의 건식 기능 외에 병원과 연계한 마이크로비옴(Microbiom) 기반 신약 연구를 추진할 수 있는 허브시스템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일동제약은 1940년대 유산균연구를 시작해 70여 년간 프로바이오틱스를 연구해왔다. 꾸준한 연구개발과 품질개선을 통해 유산균 분야에 다수의 원천기술과 상용특허를 확보해왔으며, 오랜 기간 축적해온 3000여 균주에 이르는 방대한 유산균 은행 데이터를 제품개발 및 기타 연구활동에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일동제약 중앙연구소는 바이오 분야의 전문 연구원 30여 명이 유산균을 비롯한 다양한 바이오 분야에 연구를 집중하고 있으며, 포승 공장에 국내 최대 규모인 50톤급 발효기를 갖추고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를 직접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 ‘지큐랩’을 발매,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하였으며,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균주개발을 통해 지속해서 라인업을 늘려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