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1인당 월평균 진료비 30만원···치매 진료비 가장 많아

치매 진료비 가장 많아···1인당 1분기에만 496만원, 폐렴·추간판 장애·백내장·위장염 등 많아

건강보험에 가입한 65세 이상 노인이 올해 1분기에 1인당 월평균 진료비를 30만원 넘게 쓴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건강보험 전체 가입자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31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6년 1분기 건강보험 주요통계’와 ‘진료비 통계지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65세 이상 건강보험 적용인구는 629만명으로 전체 가입자(5054만명)의 12.4%를 차지했다.

이들 65세 이상 노인이 1분기에 쓴 총 진료비는 5조697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포인트 증가하며 전체 진료비(15조1019억원)의 37.8%에 이르렀다.

65세 이상 노인의 1인당 월평균 진료비는 30만2904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늘었고, 전체 가입자의 1인당 월평균 진료비(9만9315원)의 3배 수준이었다.

1분기 전체 가입자에게 부과된 총 건강보험료는 11조100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 늘었으며, 이 중 실제 징수한 금액은 11조383억원(징수율 99.4%)였다.

올해 1분기 가장 많은 환자가 입원한 질병은 폐렴(10만3000명)이었으며, ‘기타 추간판 장애'(7만6000명), ‘노년 백내장'(7만5000명), ‘감염성 및 상세불명의 기타 위장염 및 결장염'(5만9000명), ‘치매'(5만6000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 1분기 건강보험 입원진료비가 가장 많이 든 질병은 ‘치매'(2780억원, 환자 1인당 진료비 496만원)였다.

외래진료 인원이 가장 많은 질병은 ‘급성기관지염'(755만명), ‘고혈압'(458만명) , ‘치은염 및 치주질환'(449만명) 등의 순이었다.

올해 1분기 각종 암으로 입원해 지출한 진료비는 711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증가했지만, 진료인원은 12만9481명으로 1.9% 줄었다.

암 종류별 진료인원과 진료비는 폐암(1만4379명, 792억원), 위암(1만3733명, 681억원), 유방암(1만3274명, 526억원), 간암(1만3254명, 721억원)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