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사채 고카페인 음료, 당 함량 ‘각설탕 13개’···칼슘 손실·잇몸병 유발

대학생 기말고사 기간, 밤잠 이기려고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 자주 섭취해
고카페인 음료, 카페인 쓴맛 없애려고 넣은 당분 때문에 충치 유발
지속적인 카페인 섭취, 축적되면 칼슘 손실돼 잇몸병 발생 확률 높아
고카페인 음료 섭취 후, 바로 양치질하는 것은 금물, 30분 후에 양치하는 것이 좋아

취업난이 심각한 요즘, 높은 학점을 바라는 대학생들은 기말고사 기간 밤을 새워 시험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하지만 새벽이 되면 졸음이 밀려와 밤샘공부에 실패하기 일쑤. 대학생들 사이에선 졸음을 이기고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카페인 성분이 들어있는 고카페인 음료의 인기가 절정이다.

2015년 계명대 박정숙 교수 연구팀이 대학생 2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대학생의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 섭취실태’ 연구자료를 살펴보면, 86.7%의 대학생들이 고카페인 음료를 섭취하고 있으며, 처음 섭취한 시기가 대학교 46.7%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중 절반가량인 42.7%의 학생들이 공부할 때 잠을 깨기 위해 고카페인 음료를 섭취한다고 응답했다.

 

자료출처 ‘대학생의 고카페인 에너지음료 섭취실태, 위험인식 및 부작용 경험(2015)’ 계명대 박정숙 교수 연구팀
자료출처 ‘대학생의 고카페인 에너지음료 섭취실태, 위험인식 및 부작용 경험(2015)’ 계명대 박정숙 교수 연구팀

 

고카페인 음료는 적당량을 섭취하면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를 자극해 집중력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무분별하게 섭취할 경우 불면증, 두근거림, 두통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한다.

고카페인 음료 콜라보다도 당분이 높아 충치 유발해
고카페인 음료의 당 함량은 카페인 못지않다. 콜라의 당 함량은 250mL/27g 즉, 각설탕 9개 분량에 해당한다. 반면 고카페인 음료는 250mL/38g으로 각설탕 13개에 육박한다. 고카페인 음료에 첨가된 카페인과 타우린, 과리나 등은 쓴맛이 나기 때문에 이를 가리기 위해 과도한 당을 사용하는 것이다. 당 함량이 높은 고카페인 음료를 지속해서 섭취하면 치아표면에 당분이 쌓이게 돼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카페인 체내에 지속해서 축적되면 칼슘 손실돼 치아 약해져
기말고사 기간, 밤샘 공부를 하는 대학생들은 잠을 깨기 위해 2~3캔 이상의 고카페인 음료를 마시기도 한다. 하지만 국내에서 판매되는 고카페인 음료는 최소 30mg에서 많게는 237mg의 카페인이 들어있다.

하지만 대한민국 성인의 1일 카페인 섭취 권장량은 400mg으로 고카페인 음료 2~3캔이면 하루 권장 섭취량을 훌쩍 넘어버리게 된다. 또한, 카페인은 뼈와 치아의 구성요소인 칼슘의 흡수를 방해한다. 칼슘이 부족할 경우 치아가 약해져 치아가 흔들리거나 잇몸병이 발생할 수 있다.

에너지사채로 불리는 고카페인 음료
에너지사채로 불리는 고카페인 음료

고카페인 음료 섭취 후 곧바로 양치질하는 것은 금물! 30분 이후에 양치
잠을 이기고 공부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과도한 카페인 섭취보다 자주 스트레칭을 하며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녹차와 홍차에도 각성 성분이 있으므로 졸음이 심하게 온다면 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고카페인 음료를 마셔야 한다면 1일 1캔 이상은 삼가 해야 하며 섭취한 직후에는 물로 입안을 헹구고 30분 정도 지난 후에 양치질해야 한다. 산성 성분이 높은 음료를 마시고 곧바로 양치질하게 되면 치아의 겉면을 구성하고 있는 법량질이 산에 의해 녹아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정기적인 구강검진으로 미리미리 충치 예방
보통 충치가 깊지 않거나 부위가 넓지 않을 경우에 충치가 생긴 치아표면을 긁어내고 아말감이나 레진을 씌우는 치료를 한다. 하지만 충치가 신경에 침범된 경우 신경치료를 진행하며 심한 경우 이를 뽑아야 한다. 양치질과 치실 등은 이미 발생한 충치와 치석을 제거할 수 없으므로 치과를 방문해 스케일링을 받고 초기 상태의 충치를 치료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연 1~2회 정도 정기적인 스케일링을 권하지만, 고카페인 음료나 커피 등을 자주 섭취해 치아나 잇몸이 약한 사람은 약 2~6개월 정도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

백영걸 유디치과 용인동백점 대표원장은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를 과잉 섭취할 경우 충치나 잇몸병, 구취 등 치아에도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특히 성장기인 어린이나 청소년의 구강건강을 위해 에너지 음료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