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조절중추 마비로 뇌 손상 유발 ‘열사병’ 예방은?

바람 없고 습도 높은 날은 땀이 증발하지 않아 더 덥게 느껴져
시원한 실내운동에서도 땀 배출 못 해 증상 발생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적으로 찜통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더운 곳에서 일이나 운동을 하게 되면 근육에 경련이 생기거나 땀으로 수분과 염분이 빠져나가 열사병에 노출되기 쉽다.

우리 몸은 바깥 온도에 영향을 크게 받아서 추우면 피부 온도가 내려가고 더우면 피부 온도가 올라가지만, 체온은 항상 일정하게 유지된다.

바람이 불거나 공기가 건조할 때는 기온이 높더라도 땀이 잘 증발하지만, 바람이 없고 습도도 높은 후덥지근한 날에는 땀이 잘 증발하지 않아 더 덥게 느껴진다. 열사병은 이렇게 땀이 몸을 식혀줄 만큼 충분히 나지 않은 상태에서 체온이 올라갈 때 생긴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수분과 땀 배출로 경련과 탈진 올 수 있어
열사병에는 열경련과 열탈진, 그리고 열사병이 있다. 열경련은 여름철에 축구나 마라톤 같은 강도 높은 운동을 할 때, 땀 수분과 염분이 소실되어 발생하는 근육 경련을 말한다.

열탈진은 지나친 수분과 땀을 배출해 체액 부족으로 생기며 흔히 일반인들에게 일사병으로 알려져 있다.

열경련이나 열탈진이 일어났을 때는 공기가 잘 통하는 시원한 곳에 누워있으면 대개 저절로 회복된다. 갈증이 나면 맹물보다는 물에 소금을 조금 타서 간간한 맛이 나도록 해서 먹으면 좋다. 사이다나 콜라처럼 단맛이 나는 음료는 좋지 않으며, 오히려 스포츠음료가 좋다.

또 다른 한 가지는 무더위에 장기간 노출되어 체온조절중추의 기능이 마비되어 여러 장기의 손상 특히 뇌 손상을 일으키는 열사병이다. 열사병으로 자칫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목마르지 않더라도 충분히 수분 섭취해야
열사병을 예방하려면 바깥 온도가 매우 높을 때는 무리하게 일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가능하면 신선한 이른 아침이나 저녁 시간을 이용해서 일하고, 일하는 동안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20∼30분마다 충분한 물을 마시도록 한다.

무더운 곳에서 일할 경우에는 시작하기 전에 미리 물을 충분히 마셔주며 차와 커피나 술은 피하는 것이 좋다. 옷은 땀 흡수가 잘 되는 가볍고 밝은색의 긴 소매 옷을 입고, 햇볕에 나갈 때는 모자나 양산을 쓰는 것이 좋다.

특히 열사병이 의심되는 환자를 목격했다면, 우선 환자를 그늘로 옮기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 물에 적신 얇은 천을 환자 몸에 덮어주고, 시원한 물을 마시게 한다. 만약에 의식이 없다면, 기도로 넘어갈 수 있으므로 물을 먹이지 않는 것이 좋다.

김명천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최근에 청소년을 비롯한 많은 사람이 격렬한 실내운동으로 인해 열사병과 근육파괴(횡문근유해증)로 응급의료센터로 이송되어오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시원한 실내운동에서도 땀을 배출하지 못하면 중심체온 상승으로 인한 열사병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