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2분기 2345억원 매출···영업이익 161.3% 증가

한미약품이 올해 2분기에도 영업이익과 순이익의 지속적인 증가세를 유지하며 안정적 성장을 이어갔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은 국내 영업부문 호조와 작년 라이선스 수익의 일부 반영 등에 따라, 올해 2분기 연결회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1.3% 증가한 영업이익 64억원을 달성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9.7% 증가한 214억원, 매출은 4.1% 역성장한 2345억원을 달성했다.

R&D에는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R&D 비용부담 절감 요인이 반영돼 매출의 17.2%에 해당하는 403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분기에는 지난해 체결한 라이선스 수익 일부가 반영됐으며, 국내영업 부문에서 로수젯(고혈압·고지혈증), 구구·팔팔(발기부전), 로벨리토(고혈압·고지혈증) 등 주요 품목들이 고르게 성장했다.

국내 첫번째 글로벌 혁신신약 올리타(폐암)를 비롯해 헤만지올(영아혈관종), 에제트(고지혈증), 나인나인(종합영양제) 등 경쟁력 있는 신제품의 잇따른 출시로 국내영업 부문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다만,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은 중국의 약가인하 정책 등 외부 요인에 따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1% 역성장한 2억3959만 위안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김재식 부사장은 “한미약품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인 이익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급변하는 대내외 제약산업 환경에 기민하게 대처하면서, 경쟁력 있는 신제품 조기출시 등을 통한 국내 매출성장과 R&D,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한 발전모델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