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난민심사 대기 시리아 난민 건강검진···매 끼니 치킨버거·콜라로 때워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서 7개월 지낸 시리아 난민 20명 대상

우리나라에 난민 신청 중인 시리아 난민이 인도적 차원의 건강검진을 받았다.

명지병원(원장 김형수)이 지난 5일 난민 심사대기 중인 시리아 난민 20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시행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한국에 도착했으나 난민심사를 받지 못하고 7개월 동안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에서 생활하다 최근 입국을 허가받았다.

명지병원 종합건강진단센터가 진행한 건강검진은 그동안 주거공간이 아닌 송환대기실에서 지내다 보니 개인위생과 건강관리는 물론 적절한 의료 처치를 받지 못한 시리아 난민의 건강 점검이 시급하다는 한국이주민건강협회 요청으로 진행됐다.

명지병원 종합건강진단센터에서 건강검진 중인 시리아 난민(신변 안전상 모자이크 처리)
명지병원 종합건강진단센터에서 건강검진 중인 시리아 난민(신변 안전상 모자이크 처리)

3시간여에 걸쳐 기초신체 측정과 혈액검사, 소변검사, 흉부방사선촬영, 초음파검사, 심전도검사 등을 시행하고 의학적 소견에 따라 해당 진료과의 진료와 처치를 했다.

이날 검진을 받은 시리아 난민 중 구내염이 심한 환자와 만성중이염, 발가락 외상환자 등에 대해서는 치과와 이비인후과, 외과의 추가적인 진료를 했다.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 인천사랑병원을 비롯해 이들 체류지와 가까운 자매병원 및 협력병원 등에 후속 치료지원을 연계했다.

명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김동일 교수는 “비정상적인 생활환경에서 오랜 기간 생활해온 탓에 피부질환과 고혈압 등의 만성질환이 심각한 수준이었다”며 “추가적인 검사와 진료가 필요한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이주민건강협회에 따르면 시리아 내전을 피해 지난해 11월부터 한국에 도착한 시리안인은 지난달 4일 난민 신청자 자격으로 입국허가를 받을 때까지 인천공항 송환대기실 맨바닥에 종이박스를 깔고 담요 한 장으로 지냈다. 식사는 매 끼니를 치킨버거와 콜라로 때웠다. 또 제대로 씻지 못해 개인위생관리도 못하는 데다 심각한 치아 통증과 화상, 치질 등으로 고생했으나 진료를 받지 못해 고통 속에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