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수증식종양 유발 유전자 돌연변이 규명

5개 대학병원 환자 407명 대상 다기관 연구
환자 82.6%, JAK2, CALR, MPL 유전자 돌연변이 발견
맞춤 표적치료제 개발 기대
국제학술지 ‘Experimental & Molecular Medicine’ 7월호 게재

조혈모세포의 증식을 유발하는 골수증식종양 질환의 유전자 돌연변이와 병태생리학적 특징이 규명돼 이 질환의 새로운 맞춤 표적 치료제 개발이 기대된다.

골수증식종양은 진성적혈구증가증, 본태성혈소판증가증, 일차성골수섬유화증 등이 포함되는 조혈줄기세포 기원의 클론성(유전성 세포) 질환이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명신·김용구 교수팀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성모·여의도성모·의정부성모·부천성모·인천성모병원 총 5개 대학병원에서 진료 중인 골수증식종양 환자 407명을 대상으로, 조혈모세포의 증식을 유발하는 돌연변이를 분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김명신, 김용구 교수
사진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김명신, 김용구 교수

그 결과 환자의 82.6%에서 암 유발 돌연변이가 발견됐다. 유전자 종류별로는 JAK2는 275명(67.6%), CALR은 55명(13.5%), MPL은 6명(1.5%)이었다.

암 유발 돌연변이는 침범된 세포에서 발견되나 질병을 일으키지 않는 중립적 돌연변이와 달리, 직접적으로 유해한 세포 증식의 원인이 된다.

또한, 유전자 돌연변이와 골수 조직검사의 병리학적 특징을 비교 분석하여 골수증식종양의 진행 정도를 판단하고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를 제시했다.

골수증식성종양의 발병원인 유전자로 JAK2, MPL이 알려졌고 최근 CALR 유전자가 밝혀졌다.

CALR 유전자 변이 환자들은 혈소판 수가 높고 백혈구 수가 낮은 등의 특징을 가져 질병의 종류 및 진행 양상이 다른 유전자 변이와 달라 정확한 진단이 필요한 실정이다.

김명신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 앞서 CALR 유전자의 진단적 가치를 확립해 신의료기술을 승인받은 바 있다.

김 교수는 “그동안은 환자의 증상에 따라 세부 질환이 분류돼 치료법이 제한적이었는데, 이번 연구결과 골수증식종양의 유전자 진단에 따라 세부 질환을 분류하여 유전자 변이에 작용하는 새로운 표적 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주관 선도형 면역질환융합연구사업단(단장 양철우 교수)의 세부과제인 이번 연구는 의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Experimental & Molecular Medicine’ 2016년 7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