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폐 공간 에어컨 장시간 사용···자율 신경계·면역력 저하

처서가 지났지만, 늦더위로 자동차나 좁은 사무실 등과 같은 밀폐된 공간에서 에어컨을 장시간 사용해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전국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늦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나타난 만큼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서도 당분간 에어컨을 지속해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랜 시간 냉방 환경에 있다 보면 실내외 온도 차 때문에 자율 신경계 기능이 저하되고 몸에 이상이 생기는 냉방병에 걸릴 수 있다.

특히 차량이나 좁고 밀폐된 사무 공간 등에서 지속해서 에어컨에 노출되면 피부혈관이 수축해 혈액순환이 원활치 않은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인체와 에어컨 바람의 도달거리가 짧고 환기가 안 되는 상태에서는 세균을 직접 접촉하게 된다. 이러면 면역력 약화로 이어져 다른 질환에 걸릴 수 있어 더욱 조심해야 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감염내과 이지용 과장은 “과도한 에어컨 사용 환경은 자칫 신체의 면역력과 항상성을 저하해 신진대사에 다양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에어컨 사용 시 기본적으로 적정 실내 온도를 유지해 외부와의 온도 차를 조절하고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는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양지병원 제공
양지병원 제공

밀폐 공간 에어컨 바람, 각종 질환 유발할 수 있어
냉방병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에어컨의 냉각수가 공기에 오염되면서 발생한 세균인 ‘레지오넬라균’이 에어컨 바람을 통해 인체와 접촉하면서 감염을 시키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한정된 공간에서 실내 온도를 너무 낮게 설정해 바깥과의 온도 차가 심할 때 우리 몸이 실내외 기온 차에 적응을 못 하면서 자율 신경계의 피로를 점차 가중해서 생긴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약자, 좁은 차 안에서 종일 에어컨을 풀가동해야 하는 택시기사나 운수업 종사자, 환기 시설이 열악한 좁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의 경우 냉방병에 훨씬 더 취약하다.

온종일 에어컨 바람을 근거리에서 접하면 피로감, 집중력 저하, 두통, 오한, 오심, 소화불량, 설사, 근육통 등의 질환이 생기기 쉽다.

마치 감기증상과도 비슷해 흔히 여름 감기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여름 감기는 외부 온도와는 무관한 호흡기 질환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이런 밀폐된 공간에서 에어컨을 지속 사용할 경우 생체 저항력이 감소하면서 다른 2차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령 좁은 차 안에서 장시간 동안 강한 냉방을 직접 쏘이면 자율신경계 회복이 더디고 저체온증 위험도 생긴다.

환기 시설이 없는 사무실 환경에서는 실내 습도가 낮아지면서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지고 목이 붓는 인후염에 걸릴 수도 있다.

양지병원 제공
양지병원 제공

실내외 온도 차 줄이고 밀폐된 공간의 에어컨은 환기를 병행하며 적당히 가동해야
밀폐된 환경에서 생길 수 있는 냉방병과 면역력 저하를 막기 위해서는 일단 실내 적정 온도인 26~28도를 유지하고, 실내외 온도 차는 5도가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차량 실내 등에서도 에어컨의 찬 바람이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방향을 조정하는 것도 좋고, 일정 시간 가동 후 잠시 꺼놓고 환기를 시켜주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주기적으로 에어컨 필터를 교체 또는 청소해줘 세균 증식을 막아줘야 한다.

어린이 및 노약자들은 에어컨 바람을 직접 맞는 것을 피하고 체온유지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만성질환자의 경우 면역력이 약화하면 기존 질환이 악화하거나 다른 질환이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평소 병력 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에어컨이 켜져 있는 환경에서는 평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몸을 따뜻하게 해줘 체온을 유지하고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줘야 한다.

좁은 사무실 환경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라면 가습기나 젖은 수건을 비치해 실내 습도를 적정하게 유지한다.

이지용 과장은 “이런 냉방병 증상이 가볍다면 생활환경을 정비하고 에어컨 사용습관을 개선해주는 것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지만, 회복이 더디고 발열, 근육통, 기침, 호흡곤란 증상이 동반될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정밀한 진단과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