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이상 임신부, 스트레스 관리 중요···운동과 올바른 영양섭취 필수

고혈압성 질환 임신중독증, 35세 이상 임신부에서 많이 나타나
임신 중 당뇨병 환자는 20대보다 30대에 2~3배 이상 많아

결혼과 임신이 늦어지면서 고령 임신부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통계청 초산 연령을 조사한 결과 2014년 평균 30.97세, 평균 출산연령은 32.04세로 급격히 상승하고 있으며 세계최고수준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전체 출산 중 35세 이상 여성의 분만비율이 1993년에는 4%에서 20년 후인 2013년 20%로 증가했다.

이는 여성들의 사회진출, 늦은 결혼, 삶의 질 향상 등이 원인이다.

그러나 만 35세 이상인 고령 임신부는 조산, 임신성 고혈압, 임신성 당뇨, 태아발육지연, 다태아, 태아 염색체이상 등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35세 이상 여성의 출산 건수가 1993년 2만7162건에서 2013년 8만8209건으로 20년간 16.42% 증가했다.

35세 이상 여성의 출산 건수 증가 표(강동경희대병원 제공)
35세 이상 여성의 출산 건수 증가 표(강동경희대병원 제공)

임신 중 스트레스는 산모와 태아 모두에게 질병 발생 증가

임신 중 스트레스는 산모와 태아 모두에게 영향을 주며 여러 질환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된다.

임신 중 강력한 스트레스를 경험한 산모에서 저체중아 출산, 산후 불안 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높으며 자궁 내에서 스트레스에 노출된 아이도 출생 후 다양한 질환과 연관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왔다.

따라서 임신 중에는 스트레스 요인을 파악하고 이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신 중 스트레스에 대한 유병률을 예측하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외국의 연구에서 임신부의 약 3분의 1이 불안 장애가 있었다고 한다.

특히,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고령 임신부는 임신과 출산에 대한 불안감으로 젊은 여성에 비해 임신 중 다양한 형태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우려가 높다.

35세 이상 합병증 증가할 수 있지만, 정기적 산전 진찰 가장 중요

고혈압, 당뇨병 등 기저질환으로 인한 스트레스
고령 임신부는 젊은 여성에 비해 임신 전부터 고혈압,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가 더 많다.

임신과 출산 중 질병이 합병되는 것이 스트레스 요인이 되며, 건강한 임신부조차도 향후 질병 발생에 대한 불안감으로 임신 기간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다.

임신부가 당뇨병이나 고혈압 같은 내과 질환, 조기진통이 있는 경우 입원 치료를 받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임신 중 입원 치료는 가장 흔한 스트레스 요인 중 하나이다.

국내 35세 이상 임신부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연구결과들을 보면 비록 임신 중 여러 가지 합병증은 증가할 수 있지만, 정기적 산전 진찰을 잘 받은 경우 다행스럽게도 출산 후 산모와 신생아의 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가 태아초음파 검사를 하고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가 태아초음파 검사를 하고 있다.

태아 염색체 이상 선전검사로 인한 스트레스
고령 임신부에서는 다운증후군과 같은 태아 염색체 이상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 태아 염색체 확인을 위해 융모막 융모생검이나 양수천자와 같은 침습적 산전검사를 고려하게 된다.

이러한 침습적 검사는 출혈이나 감염의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으며 드물지만, 유산이나 조산을 초래할 수 있다.

침습적 산전검사를 받는 산모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를 보면 검사 전후로 산모는 상당한 스트레스를 경험했다.

고령 산모, 스트레스 관리

산모가 자신의 건강 상태를 비관적으로 생각하는 경우 불안 장애와 스트레스가 높았다.

고위험 임신부는 주치의에게 산모와 태아의 상태에 대해서 충분한 상담을 받는 것으로 불필요한 걱정에 의한 과도한 스트레스를 피할 수 있다.

평소 명상, 이완, 음악 등으로 일시적인 스트레스 감소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운동할 수 있다면 요가나 가벼운 유산소운동이 도움될 수 있다.

임신부의 스트레스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정신건강의학과를 비롯한 다학제 진료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임신 중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는 건강한 임신과 출산에 도움이 된다.

강동경희대병원 설현주 교수(산부인과)는 “나이와 관계없이 모든 임신부에게 먼저 중요한 것은 생활습관이다”며 “적절한 영양섭취와 엽산섭취, 금연, 금주, 적절한 운동, 치아관리, 스트레스 관리 등 평소 생활하며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설 교수는 “35세 고령 고위험 임신부는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으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전문의의 정확한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임신 중 합병증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도록 전문 의료기관에서 체계적인 산전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