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제넨텍과 1조원대 표적 항암제 라이선스 계약

한미약품이 자체임상 1상 개발 중인 RAF 표적 항암신약 HM95573의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해 로슈의 자회사 제넨텍과 라이선스 계약을 29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제넨텍은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HM95573의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RAF세포는 내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미토겐 활성화 단백질 키나아제(mitogen-activated protein kinases, MAP kinase) 중의 하나다.

3개의 아형(A-RAF, B-RAF, C-RAF)으로 이뤄져 있으며, 그 중 B-RAF, C-RAF가 암 발생과 깊이 연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미약품은 제넨텍으로부터 확정된 계약금 8000만 달러와 임상개발 및 허가, 상업화 등에 성공할 경우 단계별 마일스톤(milestone)으로 8억3000만 달러를 순차적으로 받는다.

개발에 성공해 상용화될 경우, 판매에 따른 두 자릿수 로열티도 받는다. 해당 계약의 전체 계약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이사는 “항암제 분야에서 축적된 역량을 보유한 로슈의 자회사 제넨텍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제넨텍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HM95573이 암으로 고통받는 전 세계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기회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넨텍 제임스 사브리 부사장은 “이번 협력에는 전 세계 유망한 과학기술을 도입해 암 환자들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법을 개발하겠다는 제넨텍의 신념이 반영돼 있다”며 “한미약품의 과학적 통찰력과 양사 간 파트너십을 통해 미토겐 활성화 단백질 키나아제(activated protein kinases, MAP kinase)를 표적 하는 혁신적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에는 일정 규모를 초과하는 기술도입 시 요구되는 미국공정거래법(Hart-Scott-Rodino-Antitrust Improvements Act) 상의 승인절차를 포함한 미국법상의 계약발효절차가 적용되며, 올해 4분기 내 최종승인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공정거래법(Hart-Scott-Rodino Antitrust Improvements Act)은 일반적으로 기업인수 및 기술도입 전 사전통지를 요구하는 미국의 공정거래법이다.

거래규모 및 거래당사자 규모가 각각 일정 기준을 초과할 때 미국 법무부 반독점국 및 연방거래위원회에 사전 신고 후 승인을 받아야 한다.

HM95573은 전임상 단계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1년여간 약 6억원을 지원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