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링거인겔하임, 한미약품 항암신약 개발 중단···‘올무티닙’ 권리 반환

베링거인겔하임이 한미약품으로부터 도입한 표적 항암신약 기술의 개발을 중단한다.

한미약품은 베링거인겔하임이 내성 표적 항암신약 ‘올무티닙’(HM61713)의 권리를 반환하기로 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한미약품이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에 내성 표적 폐암 신약 ‘올무티닙’을 기술수출했는데, 베링거인겔하임이 임상을 더 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 본사

당시 한미약품이 발표한 총 계약규모만 8500억원대에 달했다.

이후 베링거인겔하임은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의 올무티닙 판권을 보유하고, 지난 6월에는 글로벌 허가를 목표로 임상시험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올무티닙의 모든 임상데이터 재평가, 폐암 표적항암제의 최근 동향과 미래 비전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한미약품에 전달했다.

한미약품은 그러나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받은 계약금 및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6500만달러(한화 약 718억원)은 반환하지 않는다.

두 회사는 계약종료일까지 올무티닙에 대한 책임과 권한 이양에 협력할 방침이다. 계약종료일은 오는 11월 11일이다.

올무티닙은 폐암 세포의 성장 및 생존 관련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변이형 EGFR(표피 성장인자 수용체)만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3세대 내성표적 폐암 신약이다. 기존 표적 폐암 치료제인 ‘EGFR-TKI’(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티로신키나제 억제제) 제제에 내성이 생겨 더는 치료할 수 없는 환자가 복용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