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영구화장용 문신 염료, 피부에 치명적

니켈, 비소 등 피부에 노출되면 알레르기, 피부암 등 유발
불법 시술 업소 피하고 소독시스템 잘 갖춰진 피부과 찾아야

아이라인, 눈썹, 입술 등에 한 번 시술하면 수년간 화장 효과를 나타낼 수 있어 인기인 반영구화장용 문신 염료에서 발암물질과 중금속이 다량 검출됐다. 이들 물질이 피부에 침투하면 여러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를 해야 한다.

반영구화장 이미지
반영구화장 이미지

발암물질이 피부에 스며들면 치명적
이번에 검출된 유해물질 중 니켈은 피부 알레르기를 잘 유발하는 대표적인 금속물질이다. 평소 피부가 예민하고 금속 알레르기가 있다면, 반영구문신 염료에 들어있는 니켈 성분에 의해서 습진이 심해지거나 문신 부위와 그 주변 피부에 알레르기 반응이 생길 수 있다.

비소는 피부암과 폐암의 대표적 발암물질이다. 비소에 피부가 노출되면 비소각화증이라고 하는 피부암 전구증이 생길 수 있다. 또 편평상피세포암과 같은 피부암이 발생하게 된다.

유박린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발암물질이나 중금속이 피부에 침투된 후 전신으로 흡수되는 양은 매우 적겠지만, 피부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여러 가지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며 “반복적으로 반영구문신을 하게 되면 그 위험성은 더 커진다” 고 말했다.

발암물질과 중금속에 의한 피부 질환의 종류와 치료법(출처 강동경희대병원)
발암물질과 중금속에 의한 피부 질환의 종류와 치료법(출처 강동경희대병원)

불법 문신 시술업소 피해야
불법으로 문신하는 곳의 시술 기구들이 깨끗이 소독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아서 피부병과 같은 감염의 우려가 크다.

이는 피부 감염뿐만 아니라 HIV(에이즈)나 B·C형 간염 등의 전파경로가 될 수도 있다. 또한, 사람의 피부 살성에 따라 켈로이드와 같은 비후성 흉터(비대흉터)가 남는 경우도 있다.

유박린 교수는 “문신은 되도록 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 혹시라도 해야 한다면 무분별한 시술이 진행되는 업소보다는 소독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피부과를 이용하는 것이 건강한 피부 관리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