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암 고주파 열 치료(RFA), 치료 효과 입증···96% 재발 없어

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박병관 교수팀
수술 어려운 신장암 환자 시술, 96% 재발 없어

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박병관 교수팀이 ‘고주파 열 치료(radiofrequency ablation, RFA)를 이용한 신장암 치료 효과’ 우수성을 입증했다.

박병관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수술이 어렵거나 불가능한 신장암 환자 51명을 대상으로 고주파 열 치료를 시행, 이 중 96.1%인 49명의 환자에서 2년 동안 신장암이 재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장암 고주파 열 치료는 수술하기 어려운 환자를 대상으로, 최소 침습적으로 시행되는 치료방법이다. 고주파 열 치료 바늘을 종양 내에 정확히 삽입해 고주파 열을 발생시켜 종양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신장암 고주파 열 치료(제공 삼성서울병원)
신장암 고주파 열 치료(제공 삼성서울병원)

신장암 고주파 열 치료는 신장기능의 감소를 최소화해 여러 개의 암이 생기는 환자에게서도 치료를 반복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또한, 합병증 없이 종양 부위만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으며, 절개 부위가 없고 통증도 적어 안정성도 뛰어나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의 치료성적은 그동안 축적된 경험과 치료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할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며 “특히 부신, 림프샘, 연부 조직 등에 전이된 종양도 치료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종양의 크기와 개수가 4cm, 4개 이상이면 치료 성적이 떨어져서 조기 발견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그 뛰어난 치료 효과를 인정받아 <Korean Journal of Radiology:대한영상의학회지> 9~10월호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