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틱장애, 침 치료 효과 연구 결과 나와

아이누리 한의원과 경희의료원 조성훈 교수팀 공동연구 논문 국제의학저널에 발표

한의학 침 치료가 소아청소년 틱장애-뚜렛증후군(Tourette syndrome)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이누리 한의원과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조성훈 교수팀이 공동연구한 소아청소년 ‘틱(Tic)’ 장애에 대한 한의학적 치료의 임상적 효과에 대한 검증 논문(Acupuncture for Tourette syndrome :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이 SCI(E) 국제의학저널인 유럽통합의학회지(European Journal of Integrative Medicine) 2016년도 9월호에 게재됐다.

침 치료 중인 환아의 모습

이번에 발표된 논문은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틱장애-뚜렛증후군(Tourette syndrome)에 대한 한의학적 치료의 유효성을 검증한 것으로 특히 침 치료의 우수한 효과를 증명한 메타분석 논문이다.

뚜렛증후군은 틱장애 증상이 1년 이상 나타나는 중증 신경계 질환으로 운동틱과 음성틱을 모두 보일 때 진단한다.

가장 흔한 형태의 운동틱은 눈 깜박임, 어깨 들썩이기, 머리 흔들기 등이 있으며 음성틱은 킁킁거림, 켁켁거림 등이 있다. 그러나 정확한 발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틱장애(뚜렛증후군)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나 강박장애(OCD)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병원에서 항정신성의약품 등 신경안정제 계열의 약을 틱장애를 앓고 있는 아이에게 처방하는 것 때문에 부모는 부작용 등에 대해 우려와 걱정을 하고 있다. 자연히 치료를 꺼리게 된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해당 치료대상자 총 1483명에 대해 메타 분석을 진행, 침 치료가 뚜렛증후군 치료제로 빈번히 활용되는 ‘할로페리돌’과 같은 신경이완제나 ‘리스페리돈’과 같은 항정신성의약품보다 뚜렛증후군 치료에 더 효과적임을 밝혔다.

뚜렛증후군은 10대 후반이나 20대가 되면 증상이 호전되면서 감소할 수 있다. 그러나 성인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고 증상이 호전되었다 하더라도 우울증, 공포발작 및 불안증과 같은 병태들은 계속 남아 있는 경우가 종종 있어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이번 검증 논문 발표로 침이 틱 장애 치료의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연구팀은 추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서 한의학 치료의 우수성을 더욱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