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3분기 영업이익 29억원···전년 대비 112% 증가

3분기 매출액 17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올플렉스 신제품 실적 견인
유럽과 캐나다, 호주 중심으로 마케팅 강화해 성장 폭 확대해 나갈 것

분자진단업체 씨젠(대표이사 천종윤)이 지난 4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78억원, 영업이익 29억원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17%, 영업이익은 112% 증가한 실적이다.

호실적 달성에 대해 회사 측은 “지난해 하반기 판매를 개시한 차세대 분자진단 제품인 올플렉스(Allplex™) 호흡기, 소화기 제품의 매출이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고, 3분기 출시한 성 감염증 신제품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액 535억원, 영업이익 76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1%와 20%의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실적개선에도 불구하고 당기순이익의 경우 환율 하락으로 인한 환평가 손실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가량 감소했으나, 최근 환율이 상승하면서 4분기에는 평가 손실에서 이익으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씨젠 애니플렉스
씨젠 애니플렉스

회사 관계자는 “3분기는 전통적인 비수기인데도 전 분기 대비 판매 물량이 증가했다”고 강조하며,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매출 성장 폭은 크지 않아 보이지만, 영업이익은 매 분기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올플렉스 성 감염증 신제품 2종이 출시된 점도 하반기 매출에 힘을 실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씨젠은 최근 이탈리아 17개 국립병원 연합과 캐나다 최대 검사센터 입찰에 연달아 성공하며 5년간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 지난해부터 마케팅을 강화해 온 노력이 올해 결실을 본 것으로, 앞으로도 올플렉스 신제품이 본격 판매되고 있는 유럽과 캐나다, 호주를 중심으로 대형 병원과 검사센터를 차례로 공략해 성장 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