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 기술수출 신약 임상 중단’, 한미·얀센 “임상 중단 아닌 환자모집 일시 유예”

‘한미약품, 얀센에 1조원 기술수출 신약 임상 중단’ 보도에 대해 한미약품이 해명에 나섰다.

한미약품이 지난 7일 “얀센에 기술수출한 신약은 임상 중단되지 않았다”며 임상 중단됐다는 보도를 반박했다.

이 보도는 국외 임상정보사이트인 ClinicalTrials.gov에 표기된 ‘suspended participant recruitment’ 표현을 잘못 해석했다고 한미약품은 지적했다.

한미약품은 이 문구의 정확한 의미는 ‘임상 환자 모집이 일시적으로 유예’라며, 임상 중 자주 발생하는 일시적 조치로 재개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임상 중단’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으며, 얀센과의 파트너십에도 전혀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한미약품의 비만당뇨신약 HM12525A의 권리를 보유한 얀센도 “한미약품과 얀센의 파트너십은 여전히 굳건하며, 조속한 임상 진행을 희망한다”고 제약바이오 전문 매체 엔드포인츠뉴스(ENDPOINTS NEWS)를 통해 8일(한국시각) 밝혔다.

얀센은 최근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 1상의 ‘환자모집 일시 유예(Suspended participant recruitment)’ 조치와 관련해 “한미약품의 생산과 관련된 지연”이 유예 원인이라고 해명했다.

환자모집 일시 유예(Suspended)는 임상 중단이나 개발 중단(Terminated 또는 Withdrawn)과 다르다는 것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을 차질없이 이어갈 수 있도록 생산을 최적화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이슈가 발생했다”며 “발 빠른 조치로 조속한 임상 진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