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노피, 지속형 당뇨 신약 라이선스 수정 계약 체결

지속형 인슐린 권리반환 및 계약조건 일부 변경
한미 “흔들리지 않고 묵묵히 글로벌 신약개발에 매진할 것”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이 지난해 11월 사노피와 체결한 지속형 당뇨 신약 포트폴리오인 ‘퀀텀 프로젝트(Quantum Project)’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 일부를 변경하는 수정 계약을 체결했다.

29일 수정된 계약에 따르면, 퀀텀 프로젝트의 세 가지 신약후보 물질 중 GLP-1 계열의 당뇨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efpeglenatide)의 개발 마일스톤 등을 감액하고, 개발 비용 일부를 한미가 부담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에페글레나타이드와 인슐린을 결합해 주 1회 제형으로 개발 중인 ‘지속형 인슐린 콤보(LAPSInsulinCombo)’는 마일스톤 등 금액조건은 원 계약과 같으며, 일정 기간 한미의 책임으로 개발한 후 사노피가 이를 인수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또한, 사노피와 한미는 각각 에페글레나타이드와 인슐린 콤보 개발에 집중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주 1회 투여 제형으로 개발 중인 ‘지속형 인슐린(LAPSInsulin115)은 양사 상호합의하에 사노피가 한미에 권리를 반환하기로 했다.

이번 수정 계약으로 한미는 사노피에 2018년 12월 30일까지 애초 받았던 계약금 4억 유로 중 1.96억 유로를 합의된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지급한다. 이는 한미약품의 생산 지연 및 지속형 인슐린 권리 반환에 따라 양사가 합의한 금액이다. 아울러 개발 및 상업화 마일스톤은 기존 35억 유로에서 최대 27.2억 유로로 변경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사노피가 상업화에 근접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개발에 집중하고, 당사는 당뇨 치료 옵션의 미래 유망신약으로 평가받는 주 1회 인슐린 콤보 개발에 집중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글로벌 신약개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신약 강국의 길을 향해 흔들리지 않고 묵묵히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