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인공지능-가상현실 활용 의료 기술 개발 나선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을 활용한 건강관리기술 개발을 위해 관련 업체와 협력하기로 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달 28일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AI, 가상현실 전문기업 에프앤아이와 관련 기술 개발 및 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된 가상현실 응용 인지행동치료 연구, 음성지능 기술을 활용한 심리평가 및 교육훈련 VR 콘텐츠 개발,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심리평가 결과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반 의료용 VR 치료 프로그램 개발 등에 협력한다.

(사진 왼쪽부터) 김경남 셀바스AI 대표, 김근수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정덕환 에프앤아이 대표
(사진 왼쪽부터) 김경남 셀바스AI 대표, 김근수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정덕환 에프앤아이 대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김근수 원장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이미 수년 전부터 VR을 이용한 가상현실클리닉과 임상에서 얻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여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셀바스 AI 김경남 대표는 “인공지능은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정보가 많으면 많을수록 응용범위가 넓어진다. 이미 많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딥러닝화 된 셀바스 AI의 기술이 의료 IT 산업에 폭넓게 활용되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에프앤아이 정덕환 대표도 “중독, 우울증, 불안 장애 치료, 치매 진단 및 예방 등 에프앤아이가 추진해온 가상현실 기반의 정신건강치료 프로그램에 셀바스 AI의 인공지능기술이 결합하면 의료-IT 융합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