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 필요 없는 ‘프레스비아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

정태영 안과 교수팀,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 시행
기존 수술대비 환자 부담 적고 간편

삼성서울병원이 새로운 노안 치료법 중 하나로 꼽히는 ‘프레스비아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을 도입했다.

프레스비아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이란 머리카락 두께보다 얇은 지름 3mm, 두께 15~20마이크로미터의 노안 렌즈를 각막 안에 삽입하는 시력교정 수술을 말한다.

렌즈가 삽입된 눈은 근거리를, 그렇지 않은 눈은 원거리 시력을 담당하도록 하여 양쪽 눈을 모두 뜨고 봤을 때 가까운 곳과 먼 곳 모두 볼 수 있도록 하는 수술이다.

수술은 국소마취로 진행되며 통상적으로 15분가량 소요된다. 펨토초(1000조분의 1초) 레이저를 쏘아 각막 중간두께 층에 주머니를 만든 뒤, 노안 렌즈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수술 후 통증은 거의 없다. 수술 다음 날부터 일상생활 복귀도 가능하다.

수술 효과는 기존 수술법 대비 환자 친화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의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의 경우 양안 모두 백내장 수술을 같이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또 라식이나 라섹과 같은 각막절삭술은 각막조직의 변형이 영구적이며 근거리를 주시하는 눈의 경우 원거리 시력이 감소가 크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은 각막조직을 제거하지 않고도 시력교정이 가능한 데다 향후 노안 렌즈를 제거할 경우 수술 전 상태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가 새로운 노안 치료법 중 하나인 프레스비아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가 새로운 노안 치료법 중 하나인 프레스비아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또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가 지난해 대한안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양안 근거리 시력은 0.43에서 수술 1개월째 0.62로 상승하였고 원거리 시력은 유지된 것으로 나타나 효과도 입증됐다.

삼성서울병원은 노안 렌즈 각막 삽입술과 관련하여 정태영 교수팀이 중심이 되어 클리닉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정 교수는 현재 평일 진료 이외에도 매달 두 차례 토요진료를 개설하여 평일 근무시간에 진료받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노안 수술 클리닉을 운영 주이다.

정 교수는 “노안은 세월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러운 노화의 한 과정이지만 충분히 극복하고 이겨낼 수 있는 질병”이라며 “환자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새로운 술기 개발 및 연구에 힘써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