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개발 협약 체결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CKD-506,해외임상 1상 연구지원···2018년 임상 2상 목표

종근당(대표 김영주)은 지난 1일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과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CKD-506’의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종근당은 이번 협약으로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CKD-506의 해외 임상 2상 진입을 위한 임상 1상 연구지원을 받게 됐다.

종근당 김성곤 효종연구소장(사진 오른쪽)과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묵현상 대표(왼쪽)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종근당 김성곤 효종연구소장(사진 오른쪽)과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묵현상 대표(왼쪽)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CKD-506은 다양한 염증성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히스톤디아세틸라제6(HDAC6)를 억제해 염증을 감소시키고 면역 조절 T세포의 기능을 강화해 면역 항상성을 유지시키는 새로운 작용기전의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다. 현재 유럽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8년 해외 임상 2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CKD-506은 관절염 동물 모델을 이용한 경구 약효 평가 실험에서 관절 부종과 골 손상이 감소하고 염증 지표가 유의하게 개선되는 등 관절염 치료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CKD-506의 약효 기전은 여러 자가면역질환에 공통으로 적용되며 최근 염증성 장질환 등에서도 약효가 증명돼 적용 범위가 더욱 넓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종근당 관계자는 “CKD-506은 새로운 기전의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 신약으로 개발에 성공한다면 기존의 약물을 대체할 수 있는 글로벌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염증성 장질환 등 여러 자가면역질환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은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해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가 공동으로 지원하는 범부처 전주기 국가 R&D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까지 글로벌 신약을 10개 이상 개발할 수 있는 사업 추진체계 구축을 목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