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이 진단 받은 ‘급성구획증후군’이란?

배우 문근영이 오른쪽 팔에 갑작스러운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는데 진료 후 ‘급성구획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에 응급수술을 받은 문근영은 경과에 따라 며칠 내 추가수술을 해야 하며 향후 1~2회 수술이 더 필요하다고 한다.

교복입은 문근영. 촬영 스틸 공개
교복입은 문근영. <청담동 앨리스> 촬영 스틸 공개

급성구획증후군은 팔과 다리 근육의 출혈과 이로 인한 붓기가 발생해 나타나는 응급질환이다.

주요 원인은 골절 등 외상 후 근육조직이 심하게 부어서 혈관과 신경에 손상을 주게 되는데 하반신 붓기가 있는 상태에서 압박붕대나 석고를 했을 때 강한 압박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증상으로는 외관으로 볼 때 팔 또는 다리근육이 부어 있거나 활동 시 병변 근육 통증과 감각 및 운동 장애, 심할 경우 근육마비가 발생할 수 있으며 주로 발 정강이 부위와 손바닥에서 발생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형외과 우민수 과장은 “여러 구획을 형성하는 우리 몸의 근육은 한 덩어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근막 내 근육 출혈이 생기거나 감염 등으로 고름이 차게 되면 근막 안 압력이 높아져 동맥을 압박하게 되고 혈액순환이 차단되면서 통증과 함께 괴사로 이어져 반드시 근막절개 수술로 압력을 줄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좌상 등으로 피부 손상을 입어도 모세혈관 장애가 생길 수 있다. 이 경우에도 부종이 생기고 모세혈관 산소 부족으로 상처 부위 근육조직의 괴사를 일으킬 수 있다.

만성구획증후군은 일정휴식을 취하면 대부분 통증이 없어지기 때문에 상관없지만, 드레싱·부목 등을 제거해도 통증이 가라앉지 않으면 근육조직 괴사를 방지하는 근막절개술을 시행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