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병원, 도시바 CT ‘제네시스’ 도입···0.275초에 640장 이미지 제공

응급상황 발생 가능성 높은 경찰·소방공무원 검진 시, 신속한 진료 서비스 제공
X선 관리 기술 ‘퓨어비전 옵틱스’·‘퓨어비전 디텍터’로 선량 최소화
검진받는 환자의 편안함과 안전함을 고려한 갠트리 디자인과 틸팅 기술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 코리아(대표이사 주창언)의 최고 사양 CT인 애퀼리언 원 제네시스 에디션(Aquilion ONE GENESIS Edition·제네시스)이 경찰병원에 설치됐다.

경찰병원은 일정 기간 시범운영을 거친 후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KCR 2016(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에서 처음 공개한 제네시스는 640MSCT(Multi-Slice CT)로 단 한 번의 촬영으로 640장의 이미지를, 0.275초 만에 얻을 수 있다.

제네시스는 응급상황에 처한 경찰·소방공무원에게 신속한 검진과 진료를 제공할 수 있다.

빠른 검사 시간에도 방사선 피폭량은 줄고, 영상의 해상도와 정확도는 높아져 정밀 진단이 가능하다.

제네시스의 가장 큰 특장점은 X선 방출은 최소화하고 검출 효율성은 극대화시켰다는 점이다.

X선이 방출되는 곳에 ‘퓨어비전 옵틱스(PUREViSION Optics)’를 탑재해 X선의 산란을 최소화했다.

새로운 필터 적용으로 불필요한 X선이 나가지 않게 한 번 더 필터링해준다.

도시바 애퀼리언 원 제네시스 에디션(제네시스)

또한, 효율성을 배가시켰다. 최첨단 반도체 기술을 적용한 ‘퓨어비전디텍터(PUREVISION Detector)’를 통해 검출 효율을 기존 대비 40%나 향상시켰다.

이는 X선이 인체를 투과하는 모든 과정을 관리할 수 있어 최소한의 선량만으로 고해상도 이미지를 얻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게다가 넓은 개방감을 주는 유니크한 갠트리 디자인 덕분에 검진을 받는 환자가 편안하게 검사받을 수 있다.

의료진 역시 환자에 접근하는 것이 훨씬 수월해졌는데 특히, 외상환자를 검사 할 때 더욱 안전한 조건을 갖추게 됐다.

제네시스는 하이엔드 CT로는 유일하게 갠트리의 틸팅(기울임, 양방향 ±30°까지 가능)이 가능한 장비다.

방사선에 민감한 신체 부위(안구·갑상선 등)를 피해 검사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는데 환자가 선량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했다.

경찰병원 관계자는 “최고사양 CT 도입으로 진단 및 치료에 있어 대학병원 못지 않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기대했다.

도시바 메디칼 주창언 대표이사 역시 “제네시스가 경찰·소방 공무원 및 일반시민의 정확한 검진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국공립병원에 최고의 기술력을 담은 장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