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혈전제 ‘프레탈’ 뇌출혈에서 아스피린에 비열등성 입증

아시아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프레탈(성분명 실로스타졸)과 아스피린의 효과 및 안전성을 비교한 임상연구인 PICASSO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오츠카제약(대표이사 문성호)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2017 국제뇌졸중컨퍼런스(ISC 2017)에서 지난달 23일 이번 연구결과가 발표됐다고 전했다.

연구는 한국, 필리핀, 홍콩 3개국 67개의 의료기관에 등록된 뇌경색 환자 중 뇌출혈의 과거력이 있거나 다수의 대뇌 미세 출혈을 보이는 153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바이엘 아스피린 프로텍트 캘린터팩

프레탈복용군(100mg, 1일 2회)과 아스피린복용군(100mg, 1일 1회)으로 나눠 프로부콜(250mg, 1일 1회) 복용 여부에 따른 2×2 요인설계(factorial design)로 평균 2년이상 관찰했다.

분석 결과 각 군 간의 약물상호작용이 없는 것으로 확인, ISC 2017에서는 프레탈복용군과 아스피린복용군 간의 독립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1차 다중 평가변수로 복합 심혈관계 사건 및 출혈성 뇌졸중이 발생하기까지의 시간을 설정했으며, 2차 평가 변수로 뇌졸중을 비롯해 기타 혈관성 질환의 발생률을 비교했다.

Modified ITT 분석 결과 1차 다중 평가변수 중 복합 심혈관계 사건에서 프레탈군의 상대위험비는 0.80(one-sided 95% CI 0.60-1.05)으로 아스피린 대비 비열등성을 충족했다.

출혈성 뇌졸중의 발생률은 프레탈군은 0.61/100 person-years, 아스피린군은 1.20/100 person-years 로프레탈군이 약 50% 낮았지만 발생 건수가 적어 통계적 유의성은 없었다.(p=0.0916).

또한, 2차 평가변수 중 뇌졸중 발생률이 프레탈군이 아스피린군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았으며(p=0.0273), 심근경색 발생률은 유의하게 높았으나(p=0.0319) 심혈관계 사망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p=0.5724)

한국오츠카제약 ‘프레탈’ 제품사진

프레탈은 아스피린 대비 뇌졸중의 2차 예방 효과는 우월하면서 뇌출혈의 발생률은 감소시킨 임상 연구 결과를 보인 바 있다.

과거 일본에서 진행된 CSPS2 연구에서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아스피린과 프레탈의 효과 및 안전성을 비교한 결과, 프레탈투여군에서 아스피린투여군 대비 뇌졸중 발생률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지만, 출혈 발생률은 유의하게 감소했다.

이러한 연구들을 근거로 국내 뇌졸중 진료지침에서는 프레탈을 비심인성 뇌졸중 환자, 특히 열공성뇌경색 환자에서 뇌졸중의 2차 예방에 효과적인 약제로 권고하고 있다.

한국오츠카제약 박기범 BM은 “뇌졸중 환자 중 뇌출혈 고위험군 환자에게 항혈소판제 사용 시, 심·뇌혈관질환 2차 예방 효과를 상회하는 출혈 위험의 증가가 우려된다. PICASSO 연구는 이와 같은 환자군을 대상으로 항혈소판제의 효과 및 안전성을 최초로 관찰한 연구임에 의미가 있다”며 “프레탈의 다면적인 작용은 특히 출혈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소혈관질환 환자에게 차별화된 장점을 줄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가 소혈관 질환이 잘 발생하는 아시아 환자의 뇌졸중 예방 전략 수립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프레탈은 PDE3(Phosphodiesterase 3)를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작용기전으로 항혈소판 효과뿐 아니라 혈관 확장, 내피세포 기능개선 및 혈중 지질 프로파일 개선 등 다면적 작용을 보이는 경구용 항혈전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