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 국내 출시

스마트 터치패널, 복잡하고 다양한 수술장비 간단한 터치로 정확하고 쉽게 제어 가능
비디오 매니지먼트 기능 통해 원격 컨설팅과 커뮤니케이션 가능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편안한 수술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스마트하고 안전한 수술실 통합 시스템이 국내에 상륙한다.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이 지난 21일 서울시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ENDOALPHA)’를 소개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오카다 나오키 올림푸스한국 대표

엔도알파는 수술 과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한 수술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된 수술실 통합 시스템이다. 의료기기와 장비 사용, 영상 송출 등 일련의 작업을 네트워크에서 하나로 통합해 스마트 터치패널로 제어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스마트 터치패널로 복잡하고 다양한 수술장비 쉽고 정확하게 제어

엔도알파는 간단한 터치패널 조작만으로 복잡하고 다양한 수술실 내 장비들을 정확하고 쉽게 제어할 수 있게 해준다. 수술용 의료기기부터 조명, 무영등, 수술대 등의 장비까지 한 자리에서 조정할 수 있고 의료진의 동선을 줄여 수술 과정의 효율성을 향상한다. 의료진과 의료기기 간의 접촉을 줄임으로써 감염의 위험을 낮추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터치패널에는 의료기기의 설정값, 조명 밝기 등의 수술환경을 집도의와 술기 별로 저장해 놓은 후 한 번의 터치로 불러오는 프리셋 기능이 있어 의료진과 환자의 특성에 따른 맞춤형 수술 환경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수술 전 준비시간을 감소시킬 뿐 아니라, 정형화되고 순차적인 수술 진행을 도와준다.

올림푸스한국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 터치 패널 시연

수술방에 국한되지 않는 비디오 매니지먼트

엔도알파의 비디오 매니지먼트 기능은 수술실에 국한되지 않고 의료진 간의 실시간 원격 컨설팅을 가능하게 한다. 벽면이나 무영등에 설치된 카메라로 영상을 촬영해 네트워크로 송출시키면 외부에 있는 의료진이 태블릿으로 이를 지켜보며, 필요한 조언을 할 수 있다. ‘라이브 서저리(Live Surgery, 수술 실시간 중계)’도 가능해 의학 발전을 위한 수술 사례 공유가 더욱 활발해질 수 있다.

의료진과 환자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수술 환경 제공

엔도알파는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수술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의료기기를 수술실 천장 펜던트에 탑재해 의료기기의 수술실 간 이동을 최소화시켰다.

의료진에게는 집중도 높은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수술실 내부 벽면은 강화 유리 소재를 채택하고 파란색 계열의 색으로 처리했다. 환자가 정서적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배경 디자인도 마련했다.

강화 유리는 내구성이 뛰어나 충격과 시간이 지남에 따라 표면에 생길 수 있는 흠집을 방지해 미생물이 자라나는 환경을 억제하고 이를 통해 잠재적인 감염 가능성을 줄여준다.

올림푸스한국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 체험 부스

이번 기자간담회 현장에는 엔도알파가 적용된 수술실 모형 부스가 설치됐으며, 엔도알파 시뮬레이션 앱이 설치된 대형 LCD 모니터를 직접 터치하며 기능을 간접체험할 수 있는 체험공간도 마련됐다.

권영민 올림푸스한국 SP(외과)사업본부장은 “올림푸스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는 환자와 의료진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수술 환경을 제공하고자 하는 올림푸스의 비전과 혁신적 기술이 탄생시킨 새로운 패러다임의 시스템”이라며, “향후 국내 병원들에 엔도알파가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영민 올림푸스한국 SP(외과)사업본부장

한편, 올림푸스는 1919년 일본 도쿄에서 현미경 생산 기업으로 출발해 1950년 세계 최초의 위 카메라를 상용화한 이후 높은 기술력과 의료진과의 지속적인 R&D를 바탕으로 소화기 내시경 분야에서 독보적인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광학전문기업이다. 안전하고 정확한 최소침습수술을 돕는 3D 복강경 시스템, 세계 최초의 듀얼 에너지 수술 기구 ‘썬더비트(THUNDERBEAT)’ 등의 혁신적인 외과 제품을 선보여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으며, 이외에도 비뇨기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용 등 다양한 내시경으로 조기진단·조기치료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