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중국 바이오社 이노벤트, ‘면역항암 이중항체’ 공동개발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이 중국 이노벤트 바이오로직스와 면역항암 이중항체의 공동개발과 상업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가 공동 개발하는 면역항암 이중항체는 면역세포를 활성화하는 면역항암치료와 암세포만 공격하는 표적항암치료가 동시에 가능하다. 오는 2019년 임상 1상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 신약 후보 물질에는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플랫폼 기술 ‘펜탐바디’가 적용됐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타깃에 동시에 결합하는 차세대 이중 항체 플랫폼 기술이다. 한미약품은 펜탐바디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타깃의 이중 항체 신약들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지역에서의 개발·허가와 상업화를 주도하며 이노벤트는 중국 시장과 제품 생산 역할을 맡게 된다. 양사는 개발비용과 향후 상업화에 따른 수익을 배분하며, 기타 상세 계약조건은 양사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 권세창 대표이사는 “이노벤트는 면역항암제 분야에서 이미 글로벌 기업과 공동 개발을 진행 중인 역량 있는 기업으로, 이번 양사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면역항암 이중항체 개발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며 “양사의 협력이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노벤트 마이클 위 대표이사는 “이노벤트는 일라이릴리와 PD-1 기반 이중 항체 발굴과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고, 한미약품 역시 많은 다국적 제약기업과 글로벌 혁신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노벤트와 한미의 이번 협력은 중국과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혁신 바이오기업 간의 결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펜탐바디(Pentambody)는 Penta amino acid mutated bispecific antibody를 조합해 만든 용어다.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했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중 항체 플랫폼 기술이다. 면역항암 치료와 표적항암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특히 자연적인 면역글로불린G(lgG)와 유사한 구조적 특징을 갖추고 있어 면역원성과 안정성 등에 우수하며, 생산 효율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