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탄산음료보다 치아에 더 안 좋다(?)

최근 날이 따뜻해지면서 과일이나 과일주스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과일은 섬유질과 비타민이 많아 피로회복이나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특히, 사과나 배, 귤 등의 과일은 치아에 붙어 있는 세균과 프라그를 제거해 주는 효과가 있어 하얗고 튼튼한 치아를 갖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과일은 당분이 많고 산도가 높아 섭취 후 양치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치아 사이에 찌꺼기가 쉽게 끼여 충치와 치아 부식의 위험이 있다고 조언한다. 그럼 지금부터 진세식 유디치과 강남역점 대표원장과 함께 과일이 치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자.

사과, 탄산음료나 술 마실 때보다 치아 손상 위험 3.7배 높아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 치과 연구소 데이비드 바틀렛 박사 연구팀은 18~30세 성인 남녀 1000여명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음료와 주류, 과일 등이 치아의 법랑질과 상아질의 손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실험했다.

연구팀은 다양한 실험을 통해 치아의 마모가 음료의 종류뿐만 아니라 마시는 습관과 산성도와 큰 관련이 있음을 발견했다. 또한, 연구팀은 2mm의 치아의 법랑질과 상아질의 손상 정도를 분석한 결과 탄산음료나 술을 마실 때보다 사과를 먹을 때 상아질의 손상 위험이 3.7배가 높아지는 것을 발견했다.

사진=진세식 유디치과 강남점 대표원장

이러한 연구 결과에 대해 진세식 대표원장은 “사과는 당도가 높을 뿐 아니라 오랫동안 씹어야 하므로 구강 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사과 속의 산성 물질이 치아를 손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치아 손상과 관련해 ‘무엇을 먹는지’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먹는지’가 더 중요하다.

과일이 충치의 원인? 양치질로 사과 찌꺼기 제거하지 않으면 문제 되기도 해
기존의 상식과는 다르게 사과와 배, 귤 등의 과일이 오히려 충치의 원인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지는 않다. 입안에 당 성분이 세균을 증식시키고, 이러한 세균이 단당류와 이당류를 먹고 산을 만들어 충치가 발생하게 된다. 탄산음료는 당과 함께 탄산이 들어 있어 충치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음식 중 하나다.

하지만 탄산음료는 과일보다 구강 내에 찌꺼기가 남지 않고 탄산음료를 마신 후 물로 입안을 헹구면 충치 가능성은 현저히 낮아진다. 반면 섬유질이 많은 과일을 먹는 것만으로 이를 닦는 효과가 있지만, 치아 사이에 과일 찌꺼기가 끼면 문제가 된다. 양치질로 찌꺼기를 없애지 않으면 세균이 증식해 충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보통 충치가 깊지 않을 경우에 충치가 생긴 치아표면을 긁어내고 아말감이나 레진, 금을 씌우는 치료를 한다. 치아의 절반을 삭제해야 하는 경우, 충치를 제거한 후 인레이 치료를 한다. 또한, 이가 시리거나 치통이 느껴질 경우, 충치의 정도가 심각하므로 치아 전체를 감싸는 크라운 치료를 한다.

사진=유디치과

칫솔질, 과일 먹기 전에 해야 치아건강에 도움 돼
당분과 산도가 높은 과일을 먹기 전에 양치질하는 것이 치아 건강에 더 효과적이다. 치약 성분이 치아의 에나멜 (사기질)층을 보호해 사과의 산 성분으로부터 치아가 부식되는 것을 막아 주기 때문이다. 과일을 먹은 후에는 물로 입안을 헹군 후 30분 뒤에 양치질하는 것이 좋다. 양치질 시 치실과 치간칫솔을 사용해 치아 사이에 남아 있는 과일 찌꺼기를 깨끗이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우유와 치즈 한 조각을 함께 먹는 것이 좋다. 우유와 치즈는 칼슘이 풍부해 과일의 산 성분을 중화시켜 주기 때문이다. 어르신의 경우 치아마모가 많이 진행된 상태이며, 치경부(치아와 잇몸이 맞닿는 부분) 마모증이 있는 사람은 사과와 배, 귤 등의 과일을 먹을 때 더욱 주의해야 한다.

진 대표 원장은 “치아의 갑옷 역할을 하는 법랑질의 손상이 진행된 사람들이 당도와 산도가 높은 과일을 섭취할 경우 노출된 상아질의 부식위험이 더욱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