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바이오시밀러 사업 獨 프레지니우스에 매각

머크 헬스케어 사업부의 주력 분야를 중심으로 한 R&D 자산의 전략적 재조정 차원
혁신 신약 개발에 집중, 계약금·마일스톤 향후 매출에 따른 로열티 확보
계약 완료는 2017년 하반기 예상

머크가 바이오시밀러 사업을 독일의 다국적 제약사 프레지니우스에 매각한다. 이번 매각 결정은 혁신적인 신약 개발에 집중한다는 머크 헬스케어 사업부의 전략에 따른 것이다.

양사가 합의한 조건에 따르면 머크는 계약금 1억7000만 유로와 개발단계별 마일스톤 최대 5억 유로 외에 향후 제품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양사는 제품 공급과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으며 여기에는 제품 개발 지원과 제조 서비스가 포함돼 있다. 이번 계약은 2017년 하반기 완료될 예정이며 관계 당국의 승인과 기타 관례적인 조건을 거쳐야 한다.

스테판 오슈만 머크 CEO

스테판 오슈만 머크 보드 회장 겸 최고경영자는 “바이오시밀러 사업 매각은 R&D 자산을 머크 헬스케어 사업부의 주력 분야를 중심으로 전략적으로 재조정하는 중대한 조치의 일환이다”며 “우리는 바이오파마 파이프라인에 대한 신뢰가 강화되고 있으며, 이번 매각은 고품질, 최초, 최고의 혁신 신약 개발에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벨렌 가리조 머크 보드 멤버 겸 헬스케어 사업 CEO는 “우리는 프레지니우스와의 계약을 통해 머크의 바이오시밀러 포트폴리오로부터 최대의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다”며 “계약금과 마일스톤 외에 향후 제품 판매에 따른 로열티로 선투자에 따른 수익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매츠 헨릭슨 프레지니우스 카비 CEO는 “바이오시밀러는 제약 시장에서도 성장이 빠른 분야다. 대표적인 바이오 제제들은 몇 년 후면 특허가 만료된다”며 “프레지니우스 카비는 이번 인수를 통해 주사제 시장에서 선두 주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다각화할 것이다. 이번 인수는 신물질의 인수 또는 자체 개발을 통해 추가 확장을 위한 기반을 창출할 것이다”고 말했다.

머크의 바이오시밀러 사업은 머크 헬스케어 사업부 산하 조직이며 스위스 보주(Canton de Vaud)의 오본느와 브베이에 소재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종양과 면역 질환을 치료하는 바이오시밀러다. 이번 거래가 완료된 이후에도 바이오시밀러 제조 시설은 현재의 위치를 유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