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노동자 절반 ‘폭언·폭행’ 노출···가해자 환자·보호자·의사 순

병원 노동자 절반 이상이 환자나 의사로부터 폭언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력 부족으로 질 좋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진행한 ‘2017 보건의료노동자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전국 125개 병원에 근무하는 2만9545명의 병원 노동자들이 참가했다.

조사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인 57.8%가 근무 중 폭언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폭행을 당했거나 성폭력을 경험한 응답자도 각각 12%, 11.7%로 집계됐다.

사진=골든타임

가해자로는 환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폭언 경험자 36.9%가 환자나 헌혈자에게 당했으며 보호자 (26.2%)나 의사(19.5%)나 상급자(12.8%)에 의한 경우도 상당수 조사됐다. 폭행의 경우 76.3%가, 성폭력은 64.9%가 환자에 의한 피해였다.

관련 기사
‘전공의 폭행’ 한양대병원 교수 중징계 건의
[카드뉴스] 낭만적 드라마? 현실은 매 맞는 의사
전공의 성추행 서울백병원 A교수의 ‘셀프예언’
전공의 3명 중 1명 ‘성희롱’ 당해···가해자 환자·교수 최다

폭언·폭행 및 성폭력을 경험하고도 근로자 대부분은 혼자 참고 넘어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폭언의 경우 82.3%, 폭행의 경우 67.3%, 성폭력의 경우 75.9%가 참고 넘어갔다고 응답했다. 노동조합·고충처리위원회·법적 대응이나 제도적 장치를 통해 문제를 해결했다는 응답은 폭언이 1.4%, 폭행이 4.3%, 성폭력이 3.2%에 불과했다.

또 과도한 스트레스로 병원 노동자들 대다수가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간 잠자리에 들어 20분 안에 잠들지 못하는 비중이 66.2%였고, 잠들기까지 50분 이상 걸리는 응답자가 17%에 달했다.

관련 기사
사회 지도층 전문직, 의사 범죄 비율 높아
생명 살리는 의료기관, 살인·강간 ‘최다’
의협 윤리위, ‘서울아산병원 전공의 성추행 사건’ 직권 조사한다

나영명 보건의료노조 정책기획실장은 “감정노동을 보호하기 위한 제반 조치들이 취해지지 않으면 병원노동자들은 높은 직무 스트레스, 폭언·폭행·성희롱 피해, 높은 이직률 등을 해결할 수가 없다”며 “감정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종합계획 수립, 실태 조사, 감정노동 해소 프로그램 마련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인력이 부족해 높은 노동 강도에 시달린다는 노동자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근무하고 있는 부서의 인력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77%에 이르렀다. 높은 노동 강도로 55.9%가 지난해보다 건강이 악화됐고, 사고와 질병의 위험에 노출됐다는 노동자도 62.1%에 달했다.

무엇보다 인력 부족으로 환자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적절하게 제공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70.4%에 달하는 등 환자에게 미치는 악영향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에게 제공하는 의료서비스의 질이 저하됐다는 응답이 69.3%, 환자들을 친절하게 대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67.6%에 이르렀다. 심지어 인력 부족으로 의료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는 응답도 33.1%였다.

나 실장은 “인력 부족은 단지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근로조건 악화만이 아니라 환자 안전을 위협하고 의료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리며 의료사고를 초래하는 핵심요인이 되고 있다”며 “보건의료인력 문제는 노동자의 근로조건 개선과 건강 증진 차원에서만이 아니라 환자안전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서도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