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떨림 증상, 단순피로 아닌 ‘안면경련’ 위험신호

7년 새 환자 20% 이상 증가, 2명 중 1명은 40·50대
고위험군 고혈압·고지혈증 환자

피곤할 때 흔히 겪는 증상 중 하나가 눈 밑이 파르르 떨리는 증상이다. 흔히 마그네슘이 부족해서, 피곤이 쌓여서라며 쉽게 지나친다. 실제 휴식을 취하면 금세 회복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눈 밑이 반복적으로 떨리고 의도하지 않았는데도 눈이 감기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혈관이 안면신경을 자극해서 생기는 ‘안면경련’의 시작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안면경련 환자는 꾸준히 느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안면신경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지난 2010년 이후 7년 사이에 20% 이상 증가했다.(2010년 6만1645명→2016년 7만9194명, 22.2% 증가) 특히 50대 이상 성인에서는 30% 가까운 증가 폭을 보였다.(2010년 3만2658명→2016년 4만6066명, 29.1% 증가)

안면경련 그래프(강동경희대병원 제공)

7 년간 환자 20% 증가, 2명 중 1명 40·50대

7년간 연령대별로 누적해 합산한 결과 남녀 모두 40·50대 중년층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전체 환자 중 44%를 차지해 안면신경장애 환자 2명 중 1명은 중년층이었다. 20·30대 젊은층의 비율도 20%를 넘어 적지 않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이승환 교수는 “안면경련은 낡은 혈관이 얼굴 신경을 자극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중년층에서 가장 많이 나타난다”면서 “최근에는 젊은 환자들도 병원을 많이 찾는데, 젊은 층 가장 주원인은 스트레스와 피로 누적, 카페인 과다섭취 등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눈 아래가 떨리고 눈이 저절로 감기면 의심

나이가 들면 혈관이 길고 두터워지며 뇌의 위축으로 인해 신경과 혈관 사이의 해부학적 구조가 변할 수 있다. 안면경련은 탄력 감소로 구불구불해진 혈관이 신경을 압박하고 지속해서 자극하게 되면서 신경을 보호하고 있는 신경막이 손상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증상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천천히 나타난다. 대게는 눈 아래가 떨리고 눈이 저절로 강하게 감기는 것이 초기 증상이다. 주로 눈꺼풀 바깥쪽에서 시작돼 증상이 진행되면 한쪽 안면신경의 지배를 받는 모든 얼굴 근육이 수축해 눈이 감기고 입술이 한쪽으로 끌려 올라가 입 모양이 일그러진다.

더 심해지면 같은 쪽 입 주위 근육경련이 발생해 눈이 감김과 동시에 입이 위로 딸려 올라가 눈이 감기는 쪽으로 씰룩 거리게 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경련이 일어나는 횟수도 잦아지고 지속 시간도 길어진다. 내버려 두게 되면 안면의 한쪽 근육과 반대쪽 근육의 비대칭이 발생하기도 한다.

안면경련 이미지(강동경희대병원 제공)

미세혈관 감압술로 원인 혈관과 안면신경의 접촉을 근본적으로 차단

원칙적으로 안면경련의 치료는 약물치료를 1차 치료, 미세침습치료인 보톡스를 2차 치료로 한다. 3차 치료로 안면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혈관을 떼어내는 수술적 치료를 최종 치료로 한다. 20·30대 젊은 환자의 경우 과로로 인한 누적, 수면 부족, 스트레스에서 기인한 안검 경련인 경우가 많아 원인이 되는 생활습관 교정이 1차 치료다. 그래도 지속된다면 약물치료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40대 이후는 특별히 피로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3개월 이상 지속되면 전문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아 치료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 안면경련의 수술적 치료는 정확한 수술 내 시야 확보를 돕기 위해 내시경을 이용한 치료가 주목받고 있다. 문제가 되는 안면신경 뿌리 부위의 혈관 압박을 풀어 주는 방법으로 정확한 수술 명칭은 ‘미세혈관 감압술(안면신경-뇌혈관 분리 감압술)’이다. 안면경련의 원인을 정확히 해결해 한 번의 치료로 영구히 재발하지 않고 지낼 수 있다.

윙크·휘파람·껌 씹기 등 얼굴 근육 많이 사용 도움

뇌혈관의 퇴행성 변화로 혈관이 늘어나고 구불구불해져서 안면신경을 압박하는 것이 안면경련의 원인이므로 고혈압과 고지혈증을 조절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그 밖에 안면근육의 경직에 도움이 되는 연습도 근경련에 도움을 준다. 윙크하기나 휘파람 불기, 껌 씹기, 입 벌려 웃기, 얼굴을 마사지하듯 문질러주기 등이다.

또 컴퓨터나 스마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눈의 피로가 누적되고, 얼굴 근육이 경직된 체 지속될 수 있기 때문에 눈 주위를 마사지해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