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중동 최대 시장 ‘사우디아라비아’ 투자·지원 설명회 개최

산자부, 6월 19일 오후 2시 협회서 투자환경 설명회 개최
제약시장 7%대 고성장, 중동 진출 확대에 도움

“MENA(Middle East and North Africa, 중동·북아프리카) 최대 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에 투자하세요.”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는 오는 19일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 2층 대회의실에서 한국 제약기업 대표자와 임원을 대상으로 사우디 제약 분야 투자 환경과 지원 혜택을 소개하는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 사우디의 국가 프로그램(National Transformation Program 2020) 제약 분야 고위급 책임자가 사우디 제약부문 투자환경과 지원 혜택에 대해 발표하고, 국내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협회는 “제약기업들의 중동 진출 확대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우디 제약시장이 매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회원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건산업진흥원의 글로벌 보건산업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사우디의 제약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45억 달러에서 연평균 7.4%씩 증가해 오는 2020년 6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협회는 산자부의 요청에 따라 회원사들의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참가를 원하면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www.kpbma.or.kr)→신청·서비스→신청 및 제출→세미나·교육→행사명 클릭→페이지 하단 신청 클릭→작성 및 등록까지의 절차를 밟으면 되며, 참가비는 무료다.

문의 : 02-6301-2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