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2분기 매출 사상 최대···영업이익 흑자전환

전 사업부 매출 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9% ↑, 줄기세포치료제 83% ↑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31일 잠정 공시했다.

메디포스트는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분기 매출 120억8000만원, 영업이익 11억4000만원, 당기순이익 14억30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 분기(96억6000만원) 대비 25.1%, 지난해 같은 기간(71억5000만원) 대비 69.0% 증가하며 2005년 상장 이래 최대치를 나타냈다.

메디포스트 카티스템 연구원

영업이익은 매출 상승에 힘입어 1년 반 만에 흑자로 돌아섰으며, 당기순이익은 지난 분기(9억7000만원) 대비 47.6% 증가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

메디포스트에 따르면, 주력 사업인 제대혈 분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5% 증가했으며, 줄기세포 치료제 사업 매출도 국내외 기술료 수입 등을 합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4% 늘었다.

또한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 분야 매출이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1.6%와 809.2% 늘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포스트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과 줄기세포 배양액 함유 화장품 ‘셀피움’이 시판 이래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등 전 사업부 매출이 증가하며 실적 향상을 이끌었다”면서 “하반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