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혈관 질환 24시간 치료·상담 ‘혈관외과 247’ 개설

대동맥질환, 당뇨발, 투석혈관 문제 247 제도 운영

강동경희대병원이 대동맥질환, 당뇨발, 투석혈관 등의 신속한 치료와 상담을 위한 전용 창구 ‘혈관외과 247’을 개설했다.

‘혈관외과 247’은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 여부에 따라 생사가 결정되는 대동맥질환 △즉각적이고 체계적인 치료로 환자의 다리를 살릴 수 있는 당뇨발 △말기 신장병 환자의 생명줄인 투석혈관을 즉각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24시간, 7일 내내’ 환자를 살피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조진현 교수(혈관외과)는 “대동맥질환, 당뇨발, 투석혈관 등은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여부에 따라 환자의 생사가 결정 된다”며 “강동경희대병원 혈관외과 의료진은 환자의 생명을 살리고, 삶의 질을 높이는데 있어 모든 시간을 쏟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제공
강동경희대병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