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당뇨·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제미로우’ 시판 허가

하루 한 알 복용으로 당뇨병과 이상지질혈증 동시 치료 장점
해당 치료 복합제로는 국내 최초 사례
보험약가 결정 단계 거쳐 4분기 제품 출시 예정

LG화학이 5년에 걸쳐 개발한 당뇨병 및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제 ‘제미로우(Zemiro)’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시판 허가를 받았다.

국내에서 당뇨병 및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제가 시판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화학의 ‘제미로우’는 DPP-4 억제제 계열의 당뇨병치료제 ‘제미글로(성분명 제미글립틴)’와 이상지질혈증 치료 성분인 ‘로수바스타틴’을 합친 개량신약이다.

임상시험을 통해 각각의 단일제 복용과 복합제 ‘제미로우’ 복용 간의 동등한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제미로우’가 출시된다면 하루 한 알 복용만으로 당뇨병과 이상지질혈증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장점을 제공하게 돼 환자의 높은 복약순응도가 기대된다.

혈당 검사(출처 픽사베이)

실제 국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약 60%가 ‘제미글로’를 비롯한 DPP4 억제제를 복용하고 있고, 이들 중에서 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의 대표적 약물인 ‘로수바스타틴’을 비롯한 스타틴 계열 약제를 같이 복용하는 환자는 약 50% 이상에 달한다.

국내외 의학계에서는 당뇨병 환자 중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100mg/dL 이상일 경우 조기에 이상지질혈증 치료제를 적극 투약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당뇨병 환자가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할 경우 심혈관계 질환 발병률이 정상인보다 약 4배 가까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LG화학은 보험약가 결정 등의 단계를 거쳐 올해 4분기에 제품을 출시 할 계획으로 ‘제미글로’ 50mg 단일 용량에 ‘로수바스타틴’ 5mg, 10mg, 20mg 을 더한 3가지 용량을 선보여 선택의 폭을 넓힐 전략이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제미로우’를 통해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들이 혈당과 콜레스테롤을 하루 한 알로 간편하게 관리 할 수 있을 것” 이라며 “의료진에게는 처방의 편리함, 환자들에게는 복용의 간편함을 동시에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한편 2012년 출시한 국내 첫 당뇨신약 ‘제미글로’는 국내외 대규모 임상을 통해 강력한 혈당강하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하며 지난해 국산 신약 최초로 매출 500억원을 돌파했다.

DPP-4(Dipeptidyl Peptidase-4)는 인슐린 분비 호르몬인 인크레틴을 분해하는 효소다.

이상지질혈증은 혈중에 총콜레스테롤, LDL(low-density lipoprotein)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된 상태이거나 HDL(high-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이 감소된 상태다. 이상지질혈증의 대표적인 합병증은 동맥경화증과 관련된 질환 모두가 해당한다.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 분비기능은 일부 남아있지만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상대적으로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해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췌장에서 인슐린이 전혀 분비되지 않아서 발생한 당뇨병은 제1형 당뇨병으로 분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