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64%, 자궁경부암 고위험군 HPV 16·18형 몰라

한국로슈진단, 자궁경부암 검사에 대한 여성 인식 조사 결과 발표
64.4%, 고위험군 HPV 16·18형 보유 시 자궁경부암 발생 가능성 높다는 사실 몰라
62.2%, 검사법에 대한 정보 부족, 국가암검진서 제공하는 자궁경부암 검사 종류 몰라

국내 2040 여성은 자궁경부암과 자궁경부암 검진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리처드 유)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조기 진단을 위한 HPV DNA 검사의 필요성을 알리는 ‘베러투게더(Better 2gether) 캠페인’의 일환으로 국내 20~40대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검사 관련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과반수가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의 위험성은 물론이고, 자궁경부암 검진 방법에 대한 이해 수준 역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백신 접종

자궁경부암 주요 원인은 알고 있으나, 62.2% 자궁경부암의 정확한 발병 원인 ‘몰라’

조사 결과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64.4%)이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16·18형을 보유할 경우 자궁경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몰랐다.

자궁경부암 검사에 대해서도 여성 3명 중 2명(62.2%)은 국가암검진으로 제공되는 자궁경부암 1차 검사가 ‘자궁경부 세포검사(세포진 검사)’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자궁경부암 검사 방법으로 세포진 검사 외에 HPV 검사가 있다는 것을 모른다는 응답자도 75.8%에 달해 자궁경부암 검사에 대한 여성의 인식이 전반적으로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자궁경부암은 여성 암 발생 순위 중 7위, 사망률은 9위로 매년 약 4000명의 새로운 자궁경부암 환자가 발생하고 900여명이 사망 할 정도로 여성 건강에 위협적이다.

자궁경부암은 다른 암들과 달리, 발병 원인이 명확해 예방접종, 정기검진 등을 통한 예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검진법도 다양하다.

조사에서는 여성 2명 중 1명(56.8%)은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이 HPV 바이러스라는 것을 알고 있었으며, 연령이 낮아질수록 이해도가 낮은 경향(40대 초반 62.4%, 20대 초반 37.8%)을 보였다.

반면, 자궁경부암의 발병 원인인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16·18형을 보유하면 자궁경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아는지 묻는 질문에는 64.4%가 ‘모른다’고 답해, 자궁경부암 발병 원인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험군 HPV 인지 수준 20대(32.4%), 30대(33.7%), 40대(39.5%).

자궁경부암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16·18형(human papillomavirus)

실제로, 성 접촉에 의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 감염은 자궁경부암의 주된 원인으로, 그 중에서도 고위험 HPV 바이러스 16·18형은 자궁경부암 발병 원인의 약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궁경부암 검진에 대한 정보 부족, 76.6% 검진의 정확도 높여주는 HPV 동시 검사의 필요성은 공감

2006년 이후 35세 미만의 젊은 여성에서 자궁경부암 발생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국가암검진의 일환으로 20세 이상 여성에게는 2년 주기로 세포진 검사가 무상 제공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가암검진 대상 여성 2명 중 1 명(53%)이 자궁경부암 무상 검진을 받았다.

자궁경부암 검사 종류에 대한 여성들의 이해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제공되는 검사가 어떤 검사인지 제대로 알고 있지 못했다. 응답자의 62.2%는 국가암검진으로 제공되는 자궁경부암 검사 종류가 ‘세포진 검사’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으며, 4명 중 3명(75.8%)은 자궁경부암 검사 방법으로 세포진 검사 외에 HPV 검사가 있다는 것을 몰랐다.

자궁경부암 세포검진은 자궁경부암 선별 1차 검사로 전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실제는 양성임에도 불구하고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는 위음성율이 30~45%에 달하는 한계가 있다.

연구에 의하면 자궁경부암 환자 3명 중 1명은 세포진 검사 결과에서 정상 판정을 받았고, 로슈진단이 미국 여성 4만700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도 16형 혹은 18형 바이러스를 보유한 여성이 세포진 검사에서는 정상 판명을, 그리고 그 중 10명중 1명은 자궁경부암의 전암 단계로 암이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에서는 세포진 검사의 한계 보완을 위해 세포진 검사와 HPV 동시 검사를 권고하고 있는 추세다.

HPV 검사는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인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감염 유무를 확인, 보유한 HPV에 따른 위험도를 예측해 자궁경부암의 발생 위험을 줄이는데, 이번 조사에서 자궁경부암 검진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 세포검사(PAP Smear)와 HPV 검사를 동시에 받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여성은 단 24.4%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자궁경부암 검사에 대한 여성들의 전반적 이해도는 낮았지만, 세포진 검사와 HPV 동시검사의 필요성에는 대부분 공감(76.6%)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로슈진단은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자궁경부암 검사에 대한 여성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자궁경부암의 예방과 조기 진단을 장려하고자 지난 5월부터 ‘베러 투게더, 부제 자궁경부 세포검사와 HPV검사를 동시에 받으면 더 정확합니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포진 검사와 HPV 동시 검사의 메시지를 강조한 ‘베러 투게더’ 영상을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 공개해 젊은 여성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로슈진단 리처드 유 대표는 “이번 설문 결과를 통해 자궁경부암은 여성들에게 친숙한 질환이지만, 제대로 된 질환 정보나 검사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 올바른 교육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는 계기가 되었다”며 “젊은 여성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영상 배포를 통해 자궁경부암 예방 위해 16·18번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확인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다 쉽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