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산 소시지 E형간염 바이러스 검출, 증상과 예방법은?

얼마 전 유럽에서 비가열 가공육에서 E형간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우리나라도 비슷한 유럽산 가공육 판매를 중단하는 등 후속 조치를 취했다. 이에 믿고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지난 25일 유럽산 햄·소시지 등 수입축산물 검사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 용인시 소재 AJ토탈 처인냉장을 현장 방문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신현필 교수와 함께 E형간염의 주증상과 진단, 치료법 그리고 특별히 주의해야 할 사람들에 대해 상세히 알아본다.

물이나 음식으로 감염 가능
E형간염은 우선 흔한 병이 아니고 경과도 일반적으로 나쁘지는 않다. 우리가 익숙한 A형간염과 마찬가지로 물이나 음식을 통해서 경구 감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대규모 감염이 가능한 질환이다. 하지만 아프리카, 인도, 중남미 국가에서 주로 발생해 우리나라에서는 E형간염 환자를 보기 힘들고 따라서 질환에 대한 이해도 부족한 상태다.

황달, 가려움증으로 시작, 근육통, 복통, 설사 주증상
E형간염도 A형간염과 마찬가지로 잠복기가 있어 감염 후 7~10일이 지나고 나서야 간염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다른 급성 간염과 마찬가지로 황달이나 가려움증, 진한 소변 색 등의 변화가 나타나고 근육통, 울렁거림, 복통, 설사, 간 비장 비대에 따른 복부 불편감이 따르기도 한다. 하지만 무증상으로 가볍게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증상의 발생 시에는 ALT와 같은 간기능 검사 수치의 급격한 상승과 빌리루빈의 상승을 동반할 수 있다. 진단은 HEV IgM 양성이면 의심 하에 HEV RNA 등의 추가검사를 통해 확진한다.

대부분 자연 치유되나 임신부나 면역저하 환자는 주의 필요
환자 중 대부분 1~6주 정도에 자연적으로 치유될 수도 있으나 극소수의 환자에서는 간부전으로 간이식이 있어야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간부전으로 진행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연적으로 호전되는 양호한 치료 경과를 보이고 일부에서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하기도 한다. 다만 임신한 경우에는 경과가 나쁠 수 있어 치료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픽사베이

A형간염과 마찬가지로 만성 간염으로 이행하지 않고 E형간염이 지속하는 경우는 HIV 감염이나 장기이식 등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 중 일부에 국한된다. 백신은 제한된 국가에서만 사용되고 있어 현재 완벽한 예방을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위험 지역 방문 시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유의하고 검증된 안전한 식수나 조리된 음식을 먹어야 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신현필 소화기내과 교수는 “E형간염은 A형간염과 마찬가지로 물과 음식물을 통해 간염 될 수 있어 대규모 유행이 가능하기는 하나 일부 국가에서만 주로 발생한다. 급성간염으로 일반적으로 만성화되지 않고 회복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면역이 저하된 환자나 임산부의 경우는 주의가 필요하다”며 “백신 접종을 받기가 어려워 위험 지역 방문 시에는 깨끗하지 않은 식수나 음식은 섭취하지 않아야 하고 수입된 식품에 위험성이 있는 경우에는 익히지 않은 상태로 먹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