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 144만명 지난해 6조원 썼다

지난해 암 환자가 쓴 진료비가 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진료를 받은 사람은 144만명으로 지난해보다 6.3% 증가했다.

노인진료비는 1인 평균 400만원에 육박했다. 국가 전체로는 25조2692억원을 지출했는데 이는 2009년보다 2배 늘어난 액수다.

간암 수술(제공 강동경희대병원 간암치료팀)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동으로 발간한 ‘2016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악성신생물(암)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143만5000명으로 지난해 135만명보다 늘었다.

이들 환자가 쓴 진료비는 5조9247억원으로 2015년 5조1743억원보다 14.8% 증가했다. 암 환자의 진료비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8.4%씩 늘었다.

관련기사
치료비 수억원 ‘면역 항암제’가 건강보험재정 파산시키나

지난해 암에 걸려 새로 중증환자 등록을 한 사람은 27만8175명이었고, 이들이 쓴 진료비는 2조7100억원이었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중증환자로 등록한 암 환자는 총 186만2532명이다.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진료비는 25조2692억원에 달해 지난해 22조2673억원보다 13.5% 증가했다. 노인진료비 지난해 대비 증가율은 2012년 8.0%, 2013년 9.0%, 2014년 10.4%, 2015년 11.4% 등으로 증가 추세다.

노인 진료 인원이 가장 많은 질병은 본태성(원발성)고혈압(251만3000명), 치은염 및 치주질환(222만8000명), 급성기관지염(193만3000명) 등이었다.

신장암 고주파 열 치료(제공 삼성서울병원)

지난해 건강보험 부과액은 47조593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7.4% 많았다. 직장보험료는 39조9446억원, 지역보험료는 7조5485억원, 가구당 보험료는 월평균 9만8128원, 직장가입자는 10만4507원, 지역가입자는 8만4531원이었다.

지난해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1명이 낸 연간보험료는 93만9996원이었고, 연간 치료비로 나간 보험급여비는 99만5936원으로 보험료 대비 급여비 혜택률은 1.06배였다. 이는 낸 보험료보다 건보 혜택을 본 의료비가 조금 더 많다는 것을 뜻한다.

건강보험에 가입해 의료비 혜택을 받는 건강보험 적용인구는 5076만명이었고, 이중 직장적용인구는 3668만명(72.2%), 지역적용인구는 1410만명(27.8%)이었다.

지난해 건강보험에서 지출된 진료비는 11.4% 증가한 64조5768억원이었다. 1인당 진료비가 500만원을 초과한 고액환자는 197만명으로 전체 진료 인원 중 4.1%를 점유했다. 전체진료비 중 점유율은 41.2%였다.

고혈압, 당뇨병 등 12개 만성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1679만명이다. 이 가운데 환자 증가가 많았던 질병은 만성신장병(10.6%), 간 질환(7.4%), 당뇨병(7.1%), 악성신생물(6.3%) 등이었다.

의료기관, 약국 등 전체 요양기관 숫자는 8만9919개로 2.0% 증가했고, 요양기관 근무 인력은 35만5535명으로 8.0% 늘었다. 인력은 간호사 17만9989명(50.6%), 의사 9만7713명(27.5%), 약사 3만3946명(9.5%)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