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출시 심포지엄 개최

국내 골관절염 전문의 160명이상 참석

코오롱생명과학·코오롱제약·한국먼디파마가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케이’ 국내 출시를 맞아 지난 14~15일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보사-케이 국내 출시 기념과 함께 무릎 골관절염 치료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인보사-케이의 가치 및 의학적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총 160명이상의 국내 정형외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양일간 이어진 ‘인보사-케이 런칭 심포지엄’에서는 골관절염 치료 시장에서의 인보사-케이 출시 의의와 이로 인한 치료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심포지엄 첫째 날에는 서울대병원 이명철 교수(사진)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골관절염 치료 가이드라인을 시작으로 인보사-케이의 소개 및 임상결과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인보사-케이 출시 심포지엄 서울대 이명철 교수

이날 이 교수는 “골관절염은 조직 손상으로 야기된 면역계의 염증 과정이기 때문에 염증을 악화시키는 악순환 고리를 끊는 것이 중요하나, 기존에는 일시적으로 통증을 완화 시키거나 단기적 보존치료에 머물러 근본적 치료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기존 치료제와 달리, 인보사-케이는 골관절염 악화 원인을 치료해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과 희망을 제공해주었다”고 인보사-케이 국내 출시 의의를 전했다.

둘째 날에는 빈성일 교수(울산의대)가 ‘골관절염 치료에 있어 환자의 부담감’에 대해 발표했으며, 서승석 원장(해운대 부민병원)은 ‘관절 내 주사요법 및 환자 관리 방법’을 발표하며 인보사-케이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인보사-케이의 작용기전, 효과뿐만 아니라 초음파 기기를 활용한 주사법 등 이론적인 내용부터 실제 의사들이 처방에 필요한 정보가 모두 포함됐다. 특히, 미국의 저명한 정형외과 전문의 3명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돼 참여한 정형외과 전문의들의 높은 관심 및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미국정형외과학회 이사회 멤버로 활동 중인 자바드 파비치 교수(사진)는 “인보사는 확연한 통증개선 효과가 2년 동안 지속 된다”며 “인보사로 인해 골관절염 치료 패러다임에 변화가 다가올 것이다”고 출시에 대한 기대함을 나타냈다.

인보사-케이 출시 심포지엄 자바드 파비치 교수 인터뷰 영상

클리블랜드클리닉 관절 관리 센터의 책임자인 마이클 몬트 교수는 임상 치료 결과에 대한 만족감을 언급하며 “인보사를 통해 많은 환자가 인공관절 수술을 받지 않고도 본인의 관절을 보존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8년 ‘미국 최고의 의사’상을 수상한 데이비드 롬니스 교수는 인보사가 골관절염 치료제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인보사의 치료로 통증 개선을 통해 환자들의 삶의 질이 나아지고, 더 나아가 질병의 진행 속도를 늦춰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998년 ‘인보사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19년 만에 출시된 인보사-케이는 세계 최초의 무릎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다. 국내외 임상을 통해 보존적 치료에서 효과를 얻지 못 했던 환자에게서 간단한 1회 투어로 2년 이상의 통증 감소 및 기능 개선을 입증한 치료제다.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3개월 이상의 보존적 요법 (약물 치료, 물리 치료 등)에도 불구하고 증상(통증 등)이 지속되는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Kellgren & Lawrence grade 3)의 치료제로 허가 받아 국내 시판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