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삼성바이오로직스, 전략적 제휴 확대연장

바이오의약품 제조와 공정 개발 분야 제휴
기술 이전과 바이오의약품 공정 개발 포함
Mobius® Single-use 시스템·세포주·세포 배양 배지·크로마토그래피 공급해 생물 제제 개발 가속

머크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의약품 제조와 생물학적 제제의 공정 개발 분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30일 머크에 따르면 양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소규모 바이오 벤처기업을 위한 공정 개발과 임상 물질 생산 역량을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머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Mobius® Single-use 외에 공정 개발과 기술 교육을 지원한다.

우딧 바트라 머크 보드 멤버 겸 생명과학 사업 CE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협업이 이번 제휴로 더욱 강화됐다”면서 “머크의 공정 개발 전문성과 광범위한 Single-use 바이오 공정 포트폴리오인 Mobius®는 환자를 위한 혁신을 더욱 빠르게 실현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우딧 바트라 머크 생명과학 사업 CEO

머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국내 1 공장(3만ℓ 규모)과 2 공장(15만2000ℓ 규모)에 필요한 핵심 솔루션과 생물학 제제 개발 공정 구축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이번 제휴는 머크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바이오 제제 원료 물질을 제공하는 내용으로 2014년 체결한 장기 공급 계약의 연장선에 있다. 머크가 보유한 Mobius® Single-use 포트폴리오는 가변 생산을 위한 유연성과 연속성을 높이고, 현장 직원의 재훈련 필요성을 줄이는 장점이 있다. 이런 이유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같은 기업들은 머크의 기술을 조기에 채택 중이다.

머크는 한편 M Lab 협업 센터를 통해 고객을 지원하고 있다. 협업 센터에서는 머크의 과학자와 엔지니어들이 고객과 협력해 바이오 제조상의 난제를 해결하고 신약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공유적, 탐색적인 연구 환경을 제공한다. 머크는 이러한 협업 센터를 미국과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아홉 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머크는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공정 개발, 임상 단계 제조 솔루션, 원료 물질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최고 수준의 기업이다. 머크는 여러 제조업체에 월등한 바이오리액터 기술을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으며, 일부 기업과는 북미, 유럽, 아시아 지역에서 이미 협력에 나서고 있다.

성장일로의 바이오제약 시장에서 제조사들은 품질과 효율성을 높이면서 비용을 줄이기 위해, 전임상과 임상, 상업 생산을 위한 공정 개발과 고성능 장비 도입은 물론 제조 단계에까지 엔드-투-엔드 솔 동시에 한 번만 사용하는 일회용 장비와 시스템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일회용 장비는 배치(batch) 성공률 향상, 교차 오염 위험 감소, 용수와 폐수 요구 조건 감소, 프로젝트 기간과 비용 단축 등 기존 스테인리스강 장비에 비해 많은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