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3분기 매출 93억원···‘카티스템’ 판매 사상 최대

줄기세포치료제 2배 성장·제대혈도 회복세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올해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0% 증가한 92억7000만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2일 공시했다.

특히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8억1000만원을 기록, 경상개발비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22억7000만원) 대비 적자 폭을 크게 줄였다. 그러나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던 직전 분기에 비해서는 실적이 다소 하락했다.

사진=메디포스트 연구소

메디포스트에 따르면,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4.9% 증가했다. 이는 ‘카티스템(관절염 치료제)’ 판매량이 지난 3분기 약병(바이알) 기준 618건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또한 잇따른 승소로 활용 논란에서 벗어난 제대혈은행 분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6% 상승하며 본격적인 회복세를 보였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올해 1~3분기 누적 매출 310억원을 넘어서며 이미 지난해 전체 매출(287억원)을 초과했다. 관계사를 제외한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연 매출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이 지난 10월 긴 추석 연휴에도 불구하고 200건을 넘어선 데 이어, 이달에는 화장품 홈쇼핑 론칭과 제대혈 홍보캠페인 등의 이벤트를 앞두고 있다”며, “4분기에는 더욱 개선된 실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