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트로닉코리아, ‘2017 외국기업의 날’ 산업포장 수상

메드트로닉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외국기업협회(FORCA)가 주관하는 ‘2017 외국기업의 날’ 행사에서 외국인 직접투자(FDI)유치를 통한 국내 의료기술 발전과 신의료기술 도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7일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외국기업의 날 행사는 외국인 투자유치에 기여한 외투기업과 유관기관 관계자를 격려하고 한국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 유도하기 위해 매년 개최된다. 올해로 17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수상자를 시상하고 격려하기 위해 참석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이승현 외국기업협회 회장, 미하일 라이터러 주한EU대표부 대사 등 주한외교사절, 주한외국상공회의소 관계자,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메드트로닉코리아는 한국 시장이 전 세계 시장에서 1~2% 매출 규모임에도 외국인 직접투자(FDI)를 통해 국내 의료진의 숙련도를 높이고, 한국이 아시아에서 신의료기술 교육훈련의 허브로 인식되도록 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사진=메드트로닉 이노베이션 센터 개관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25일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 내에 새롭게 개관한 ‘메드트로닉 이노베이션 센터(Medtronic Innovation Center, 이하 MIC)’는 지난 2013년 코비디엔 이노베이션 센터로 출발해 국내 의료진을 위한 의료술기교육센터로 공헌해왔다. 지난 4년 간 MIC에 대한 누적 투자 규모는 150억 원에 달한다. 의료인 교육프로그램을 1천 여 건 이상 운영해 왔으며, 교육에 참가한 국내외 누적 인원은 약 1만3000명 이상이다. 이 중 1000여명의 외국인 의료인이 포함되어 있다.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코비디엔과의 합병을 계기로 MIC에 대한 투자를 매년 50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심혈관, 재건, 당뇨치료, 체외 임상시험(in-vitro clinical trials)까지 지원 분야를 넓힐 계획이다. 또한, 일본, 중국, 인도, 터키, 브라질 등 해외 각국에 위치한 글로벌 MIC와의 교류도 확장할 예정이다.

메드트로닉코리아는 1999년 현지법인 형태로 국내에 진출해 선진 의료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국내 환자와 고객에 전달하고 있다. 특히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의료기기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외국기업의 투자 성공 사례인 트레이닝 센터를 직접 설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 본사 및 부산, 광주 등 지방사무소와 오송 첨단의료산업 복합단지 내 MIC 등에 약 40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메드트로닉코리아 허준 대표가 7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2017년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산업포장을 수상 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메드트로닉코리아 허준 대표는 “메드트로닉코리아는 그 동안 한국시장에서 의료인, 의료 단체, 정부 및 지역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환자의 ‘고통 경감, 건강 회복, 생명 연장’이라는 사명(Mission)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한국 의료발전의 조력자로서 국내 의료계 발전과 환자 치료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자 하는 미션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7외국의 날’ 기념식에선 개인 및 단체 47곳이 외국인투자 유치에 기여한 공로로 정부 훈포장을 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외국인 투자 유치를 통해 양극재 소재생산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발전에 기여한 한국유미코아신소재(지정석 대표)가, 동탑산업훈장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해 1200여명의 고용 창출과 세계적인 절삭공구 업체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한 대구텍( 김광주 부사장)이 수상했다.

산업포장은 메드트로닉코리아를 비롯해 고기능성 플라스틱소재 생산기술 확보에 기여한 한국바스프, 고부가 PVB필름 생산라인 투자유치에 기여한 쿠라레코리아 등 5곳이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람정제주개발 앙지혜 대표 등 5명이 대통령 표창을, 9명이 국무총리 표창, 26명이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