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국내 최초 네스프 바이오시밀러 일본 공략

CKD-11101, 후지제약공업과 일본 내 독점 개발 및 판매 계약 체결
일본 시작으로 약 2조5000억원 글로벌 시장 진출 나서

종근당(대표 김영주)이 국내 최초로 개발 중인 2세대 빈혈치료제 네스프 바이오시밀러 ‘CKD-11101’로 일본시장 공략에 나선다.

종근당은 일본 후지제약공업과 CKD-11101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후지제약공업은 일본 내 임상을 거쳐 제품을 출시하고 일본시장에CKD-11101을 독점 공급하게 된다. 이로써 종근당은 6천억원 규모의 일본시장을 시작으로 2조5000억원에 달하는 글로벌 네스프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CKD-11101은 다베포에틴-알파를 주성분으로 하는 바이오의약품으로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치료에 효과적인 약물이다. 현재 2018년 출시를 목표로 임상3상을 진행 중이며 개발이 완료되면 국내 최초의 네스프 바이오시밀러로 출시될 예정이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는 “CKD-11101은 종근당의 기술력으로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첫 걸음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을 개발해 급성장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후지제약공업 이마이 사장은 “일본 내 제품출시를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할 예정”이라며 “양사간 두터운 협력관계를 이어가 향후 제2, 제3의 다양한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후지제약공업은 2013년 일본 제약사 최초의 바이오시밀러인 G-CSF필그라스팀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는 등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강점을 갖고 있는 제약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