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국내 기업 첫 북미 바이오공장 준공

녹십자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 주 몬트리올에서 허일섭 녹십자 회장, 캐나다 연방정부와 퀘벡 주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캐나다 법인 Green Cross Biotherapeutics(GCBT)의 혈액제제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국내 기업이 북미에 바이오 의약품 생산시설을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reen Cross Biotherapeutics의 혈액제제 공장 준공식에 허일섭 녹십자 회장, 캐나다 연방정부 및 퀘벡주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총 설비투자(CAPEX) 규모가 2억5000만 달러(캐나다달러·한화 약 2200억원)에 달하는 캐나다 GCBT 공장은 지난 2015년 6월 착공했고 최근 공장 건축과 기계적인 설비를 모두 완료했다. 이 공장 준공으로 녹십자는 세계 의약품 시장의 중심인 북미에 생산거점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혈액제제 생산능력이 270만리터로 늘어나 ‘글로벌 톱5’ 수준으로 올라서게 됐다.

이 공장 설립을 위해 캐나다 퀘벡 주 정부는 GCBT에 2500만 달러 규모의 자금 지원은 물론, 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면역글로불린(IVIG)와 알부민을 장기간(최소 8년) 구매해주는 혜택을 줬다. 캐나다는 녹십자 공장을 유치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IVIG, 알부민 역내 생산이 가능해져 필수 혈액제제의 수급 안정화와 고용창출 효과를 얻었다.

주요 글로벌 혈액제제업체가 공장을 미국에 둔 것과 달리 녹십자가 캐나다에 생산거점을 마련한 것은 다양한 혜택을 얻으면서 안정적으로 시장을 진입하는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캐나다 공장은 ‘글로벌 녹십자’를 향한 포석이자 사실상의 첫 단추다. 북미는 세계 의약품 시장의 격전지로 꼽힌다. 특히 혈액제제의 경우 25조원에 달하는 전세계 시장 중 북미 시장이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크다. 녹십자가 지난 몇 년간 북미에 선제적 투자를 하고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며 성공의지를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김영호 GCBT 대표는 “GCBT 공장은 캐나다 내 유일한 필수 혈액제제 생산시설이기 때문에 본격 가동 시 시장에서 차별적인 경쟁우위를 차지할 수 있게 된다”며 “현지 환자가 안정적으로 필수 혈액제제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되는 점 또한 굉장히 가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GCBT는 공장 상업 가동 시기를 오는 2020년으로 내다보고 있다. 의약품 공장은 제품 양산 전에 설비 적절성 검증, 시생산, GMP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야 상업용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