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치료제 ‘골흡수억제제’ 골절 치료 방해···척추 균열 위험 4.8배 높아

골흡수억제제, 척추체내 균열 위험 4.8배 높아
국제골다공증학회지 ‘Osteoporosis International’에 게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김영훈 교수팀, 골다공증 치료 가이드라인 제시

골다공증 치료제(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가 정작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초기 치료를 방해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골밀도가 낮은 폐경기 중년여성이 골다공증 골절 예방을 위해 복용하는 골흡수억제제인 골다공증 치료제는 턱뼈괴사, 비전형 대퇴골골절과 같은 부작용 발생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약이다.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로 사노피 아벤티스의 ‘악토넬’과 MSD의 ‘포사맥스’가 있다.

사노피 아벤티스의 ‘악토넬’과 MSD의 ‘포사맥스’
사노피 아벤티스의 ‘악토넬’과 MSD의 ‘포사맥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김영훈․ 하기용 교수팀(정형외과)은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이 발생한 환자 105명을 골흡수억제제를 복용한 과거력이 있는 환자 66명과 복용한 적이 없는 환자 39명으로 나눠 다중회귀분석으로 두 군을 전향적으로 조사했다.

연구진이 이 환자들의 골절 발생 후 3개월간 추시하며 조사한 결과, 약을 복용한 환자군에서 척추체내 균열(IVC:Intravertebral cleft)이 발생할 위험이 약을 복용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4.8배 높은 것으로 나왔다.

또한 X-레이 검사결과 골다공증약을 복용한 과거력이 있는 환자의 30%인 20명에서 척추체내 균열이 발생, 복용 이력이 없는 환자의 20.5%인 8명보다 유의하게 많았다.

척추체내 균열은 골다공증성 골절 환자가 정상적으로 뼈가 붙지 못하고 척추 주변 조직의 괴사로 인해 척추사이에 틈이 생기는 것으로, 균열이 심하면 골절치료가 어렵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단단하던 뼈가 푸석푸석하게 변해서 약간의 충격만 받아도 쉽게 골절이 생긴다. 요즘처럼 기온이 떨어지는 계절에는 움직임이 둔해지고 근육이 긴장하면서 척추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면서 골절이 발생하기 쉽다.

골다공증의 가장 심각한 후유증은 척추 골절이다. 목욕탕에서 미끄러지거나 물건을 들다가 삐긋하는 정도의 사소한 외상으로도 척추 골절이 일어난다. 골다공증이 심할 경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다가도 뼈가 부러질 수 있다.

팔목 골절이나 엉덩이뼈 골절은 넘어지는 등의 외상이나 충격을 받아야 일어나기 때문에 쉽게 발견하지만, 척추 골절은 자신이 느끼지 못하는 사소한 충격만으로도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출처 픽사베이
출처 픽사베이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은 고령화 사회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으로 그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청구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인의 골다공증 골절로 인한 사회적 부담은 1조666억원에 달하며(2007~2011년 기준), 환자 1인당 부담액이 159만원으로 노인 연간 소비지출의 10%를 차지해 사회경제적 부담을 증가시키고 있다.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은 대부분 일정 기간의 보존적 치료로 좋은 임상적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최근 골절부위의 골유합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거나, 유합과정 중 발생하는 변형 등과 동반되어 신경학적 합병증을 유발하는 골절에 대한 보고가 증가하면서 초기 치료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김영훈 교수는 “골다공증 치료약제 중 골흡수억제제는 정상적인 골절치유에 영향을 줄 수 있기에 이러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의 초기 치료에 있어서 골다공증 치료약제를 선택할 때 골흡수제의 사용보다는 골형성 촉진제 사용을 권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이러한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의 사회적 중요성을 인식하여 대한척추외과 학회의 ‘골다공증치료 가이드라인’ 개발 연구에 주도적 참여하고 있으며, 2016년 추계학술대회에서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하기용 교수는 “골다공증성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 40대 이전에 충분한 유산소 운동과 영양공급을 하고, 주기적인 골다공증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연구는 연구는 국제학술지이며 골다공증 연구 분야에서 가장 높은 영향력이 있는 ‘국제골다공증학회지(Osteoporosis international)’(IF 4.169) 7월에 게재되었고, 교수팀은 이번 연구로 2015년 대한골다공증학회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