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전국 확산 주범 ‘삼성서울병원’이 봐야 할 ‘메르스 성찰’ 백서 나왔다

명지병원, ‘메르스 400일의 성찰’ 웹사이트 백서 오픈
준비 및 대응과정, 심리회복 프로그램과 실수 사례까지 수록

2016년 새해 첫 날, 메르스의 가장 숨가빴던 순간의 생생한 기록과 공과들을 낱낱이 담은 메르스 백서가 책자가 아닌 웹사이트 형식으로 선보였다.

‘메르스 명지대첩’의 주역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명지병원(원장 김형수)은 메르스의 공식 종식선언 1주일 후인 지난 지난 1일, 일선 의료기관 차원으로는 최초로 ‘메르스 400일의 성찰’이라는 ‘메르스 웹사이트 백서’를 공개했다.

‘400일’은 메르스가 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실제 발생 1년 전 대응팀을 조직한 시점부터 확진 환자 5명을 완치시켜 모두 퇴원시킨 시점까지의 기간을 말한다.

명지병원 메르스 웹사이트 백서
명지병원 메르스 웹사이트 백서

‘메르스 400일의 성찰’이라는 웹사이트 백서에는 메르스 발발 1년 전부터의 준비 경과와 그를 토대로 한 명지병원의 실전 대응 과정은 물론 메르스를 실제 겪으면서 경험해야 했던 크고 작은 실수와 미숙함이 숨김없이 공개되어 있다. 이러한 과정이 우리나라 보건의료계 구성의 한 토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이 병원 측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메르스 확진자와 그 가족, 또한 그들을 치료하며 몸과 마음이 지칠 대로 지쳐버린 보건 의료인들을 위한 심리 회복 프로그램의 내용과 과정도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메르스 환자 도착 10km 전입니다”라는 확진 환자 이송 차량과 실시간 통화내용을 필두로 확진 환자와의 첫 만남의 긴장되고 급박한 순간의 생생한 기록의 ‘대면’이라는 쳅터부터 박진감 있게 시작된다.

메르스 대응 단계에 따라 ‘대면’, ‘준비’, ‘훈련’, ‘혼란’, ‘전쟁과 평화’, ‘회복’, ‘그 후’ 등의 7개로 구분되어 마치, 드라마나 영화가 상영되듯 400일간의 기록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물론 각 단계마다 스토리를 뒷받침하는 사진과 회의록, 매뉴얼, 일지 등이 꼼꼼하게 정리되어 사실감을 높여주고, 누구나 다운받아 참고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회복’ 부분에서는 메르스를 치료하는 병원 직원이라는 이유로 이웃과 학교, 직장 등에서 직원과 직원 가족들이 겪어야 했던 가슴 아픈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물론 이야기에서 그치지 않고 직원 심리회복 프로그램에 대한 방대한 자료들도 수록하고 있다. 심리지원 설문조사지, 심리지원 설문조사 결과, 속앓이 미팅 매뉴얼, 속앓이 미팅 메시지, BEAT MERS 플래시몹, 그린 리본 응원릴레이, 교수 세미나, 전 직원 메르스 대응 검토회의, 서남의대 학생 토론회 관련 자료 등이다.

이는 보건의료 종사자들이 신종 감염병을 대하면서 겪게 되는 불안과 차별, 공포 등의 스트레스를 걷어내고 온전한 회복과 복귀를 위해 의료 선진국에서 시행되고 있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심리지원 시스템이 일반화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 기인한 것이다.

또 ‘메르스 명지대첩’의 주역인 ‘여자 이순신’ 감염내과 이꽃실 교수를 비롯한 격리병동 간호사, 환자 이동 동선 소독 직원 등 분야별 직원들의 인터뷰도 소개하고 있다.

‘메르스 400일의 성찰’ 백서는 누구나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온라인과 모바일로 제공된다. 메르스 웹사이트 백서 주소(mers.mjh.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