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의총의 추무진 의협회장 ‘흔들기’···‘찻잔 속 태풍’에 그치나

추 회장 탄핵 청원 서명운동에 전의총 전체 회원 6864명 중 58%에 불과한 4000여명만 동의

추무진 대한의사협회 회장 단식 투쟁
추무진 대한의사협회 회장 단식 투쟁

전국의사총연합의 추무진 대한의사협회 회장 흔들기가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전의총은 의협 수장인 추무진 회장이 “한의사들의 현대 의료기기 허용을 일방적으로 강요하고 있는 정부와 보건복지부에 대해 아무런 투쟁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하며 탄핵 청원 서명운동에 나섰다.

이에 전의총은 추무진 회장에 대한 탄핵 청원 서명운동을 지난달 18일 시작해 7일째인 24일에 4000여명으로부터 동의를 받았다고 지난달 28일 전했다.

전의총이 4000명으로부터 추 회장 탄핵 청원 서명 동의를 받은 사실이 얼핏 보면 많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게 보기 어렵다.

전의총 회원은 11일 기준 6864명이다. 추 회장 탄핵 청원 서명 동의는 전의총 홈페이지 팝업창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전의총 회원이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탄핵 청원 서명에 동참하는 시스템이다. 전체 회원 6864명 중에 4000명만이 탄핵 청원에 동참한 셈이다. 이 숫자는 전체 회원 중 58%에 불과할 뿐이다.

전의총은 온라인 탄핵 청원 서명을 대의원회에 제출해, 추 회장의 탄핵 및 투쟁의지가 부족한 현 집행부의 총사퇴를 위해 모든 회원과 뜻을 같이 할 것이라고 선포는 했다.

전의총이 58%에 불과한 동의서를 갖고 추 회장 탄핵과 집행부 총사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지 아님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는 두고 볼 일이다.